박은혜 입금날 회식?
엄현경까지 불렀다
"결국 박은혜가 계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토니안이 박은혜 돈으로 회식을 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토니안 대표와 박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토니안은 박은혜의 입금일에 "소속 배우 입금날에는 얻어 먹고 싶을 때가 있다. 좋은 곳으로 가고 싶다"라며 레스토랑으로 갔다.

이어 소속 배우 엄현경과 권혁현을 불러 박은혜를 난감하게 했다. 이를 지켜 본 토니안 팬 신소율은 "탈덕 아직은 아니지만"이라며 계속 지켜봤다.

토니안은 "맛있는 음식을 후배들도 맛봐야하지 않겠나. 내가 아니라 후배들을 위해서 주문한 거였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계산은 결국 박은혜가 했다고 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