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라이브 방송
"노래, 디테일 대박"
지석진, 별명 부자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멤버들이 팬들과 라이브 방송으로 소통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MSG워너비의 신곡이 공개됐다.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에게 가장 먼저 공개했다.

정상동기(김정민, 쌈디, 이동휘, 이상이) 팀은 브라운아이드소울 나얼, 영준의 곡 '나를 아는 사람'의 곡을 녹음했다. 유야호 유재석은 "정말 감성이 좋은 곡이다. 정말 멋진 노래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앞서간 얘기일 수도 있는데 언제쯤 노래.. 혹시 안 하냐"라며 브라운아이드소울의 신곡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었다. 나얼은 "목 상태가 안 좋아서 고민 중이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M.O.M(지석진, KCM, 박재정, 원슈타인) 팀을 만나 신곡 '바라만 본다'의 완성본을 들었다. 유재석은 "박근태 작곡가님은 디테일이 대박이다. 녹음을 수차례 걸쳐 했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박재정은 6번이나 녹음실을 찾아 녹음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디테일한 디렉팅이 더해진 '바라만 본다' 완성본에 유재석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이거지!"라며 박수를 쳤다.

MSG워너비 멤버들은 한 자리에 모여 '스포일러 라이브'를 진행했다. 김정민의 아내 루미코, 이상이의 어머니, 원슈타인의 여동생 등이 실제로 라이브 방송에 접속해 인사를 나눴다. 이어 지석진은 이동휘에게 "아는 여배우가 출연해주기로 하지 않았냐"라며 아직 확정이 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유재석은 "왜 스포일러를 하느냐"라고 타박했고, 네티즌들은 지석진에게 지퍼, 지스트라다무스, 지라시, 지 눈물 모아, 지 땀 눈물 등 다양한 별명을 지어줘 웃음을 자아냈다.

M.O.M과 정상동기는 팬들에게 각자의 곡을 1절 라이브로 들려주며 훈훈한 소통을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