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키와 함께할 참가자는?
역대급 퍼포먼스 기대
'죽음의 조' 빅매치
'라우드' / 사진 = SBS 제공
'라우드' / 사진 = SBS 제공


26일 방송되는 SBS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에서는 화제의 참가자들의 2라운드 팀 대결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1라운드에서 박진영과 싸이를 경악하게 만든 크럼프계의 리틀 프린스 고키가 팀 미션을 통해 두 번째 무대를 선보인다. 고키는 '라우드' 첫 회에서 작은 체구지만, 파워풀한 동작과 신들린 퍼포먼스로 주목받았고, 방송 직후 공개된 영상 클립은 주요 포털 및 동영상 사이트 합해 150만뷰에 가까운 기록적인 수치를 나타내 높은 화제성을 보였다.

주요 커뮤니티 댓글 역시 '1일 10고키 중', '중독성 있는 댄스는 처음이다', '역대 오디션 참가자 중 제일 천재적', '이미 현역 아이돌이다' 등 열광적인 반응으로 스타 탄생을 예고한 바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고키의 2라운드 무대를 함께 준비한 박진영이 고키와 최고의 합을 이룰 수 있는 동료들로 팀을 짜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이미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고키가 어떤 참가자와 짝이 될지, 또 이들이 만들어 낼 시너지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JYP와 피네이션의 대결 형식으로 진행되는 팀 미션의 성격 상, 싸이 역시 가장 자신 있는 팀을 대진표에 배치해 명실상부한 죽음의 조 대결이 성사된 점도 흥미를 자아낸다.

고키가 출격하는 죽음의 조 대결 결과는 26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라우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