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X이승윤, '동물티비' 출연
반려견 광복이 언급
사진=KBS '동물티비' 방송 화면.
사진=KBS '동물티비' 방송 화면.


개그맨 박성광이 반려견 광복이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KBS2 '류수영의 동물티비'에서는 반려동물 크리에이터 관찰일지 새 코너 '우리집 상전'이 소개됐고 개그맨 이승윤과 박성광이 출연했다.

박성광은 "나는 반려인이다. 나보다 유명한 광복이와 함께 살고 있다. 그런데 이승윤 형은 왜 나온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윤이 "나는 생선 대가리 하나 먹을 뿐인데 유튜브 조회수가 엄청 높다"고 하자 박성광은 "그러면 생선 대가리와 함께 나왔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번째 주인공은 알파카 크리에이터였다. 알파카 보호자는 "눈이 거의 은하수 같다. 천사 눈이라면 이런 눈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알파카를) 보고 있으면 사랑에 빠진 기분이 든다. 공격성은 없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두 번째 크리에이터는 세 마리 햄스터를 키우는 보호자. 그는 "햄스터들이 20개월 정도 됐다. 햄스터 평균 수명은 2~3년"이라고 밝혀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마지막 크리에이터는 개, 오리, 거위, 닭 등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보호자로 "반려동물 중 서열 1위는 거위"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크리에이터들의 반려동물이 사고를 치는 모습을 보던 박성광은 "광복이가 아내 이솔이의 C사 명품 가방을 뜯어 놓은 적이 있다. 아주 맛있게 뜯어놨더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