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 소리나는 시세 차익 거둔 스타
1위는 비X김태희 부부
부동산 시세차익만 총 386억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억' 소리 나는 시세 차익을 거둔 스타 1위는 비, 김태희 부부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억' 소리 나는 시세 차익을 거둔 스타'라는 주제가 다뤄졌다.

이날 1위는 비, 김태희 부부였다. 김태희는 2014년 강남역 도보 2~3분 거리에 위치한 건물을 132억 원에 매입했다. 이후 2021년 203억 원에 매각하며 71억 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 비는 소속사로 알려진 청담동 건물을 2008년 168억 원에 매입해 2021년 495억 원에 매각했다. 두 사람의 건물 시세 차익은 총 398억 원이었다.

2위는 배우 전지현이 이름을 올렸다. 전지현은 2007년 논현동 빌딩을 86억 원에 매입해 리모델링, 2021년 230억 원에 매각하며 144억 원의 시세 차익을 거뒀다. 이와 함께 삼성동 주택 단지를 매각, 2년 만에 55억 원을 남기며 총 시세 차익 200억 원을 기록했다.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3위는 배우 손지창, 오연수 부부였다. 두 사람은 2006년 청담동의 노화된 건물을 매입, 건물을 신축해 장기 보유하며 111억 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 4위에 류승범은 2006년 신사동 가로수길 상가주택 건물을 16억 원에 매입, 2015년 78억 8천만 원이 돼 62억 원의 시세 차익을 보게 됐다. 그는 또 다른 건물을 10년 만에 매각하며 약 47억 원의 시세 차익을 남기기도 했다.

5위는 '별다방 수집가'라는 별명의 배우 하정우였다. 하정우는 별다방이 입점된 건물 3채를 갖고 있었는데, 2018년 73억 3천만 원에 매입한 건물 한 채를 2021년 119억 원에 매각해
45억 7천만 원의 시세 차익을 거뒀다.

6위는 시세 차익 41억 5000만 원을 기록한 손예진, 7위는 34억 5000만 원의 시세 차익을 남긴 이정재, 8위는 26억 4000만 원의 시세 차익을 남긴 이정현이었다. 9위와 10위는 이종석과 소유가 이름 올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