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김밥+장어구이 레시피 공개
"박하선과 함께 백상예술대상 참석"
"막 찍어도 화보더라"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을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고추’를 주제로 한 메뉴 대결이 시작됐다. 그 중 ‘편스토랑’ 완판남이자 ‘믿고 먹는’ 어남선생 류수영은 김밥부터 장어까지 대박 메뉴 레시피들을 공개했다. 역대급 메뉴와 ‘좋은 사람’ 류수영의 스윗함도 돋보였다.

이날 류수영은 집에서 김밥 만들기에 도전했다. 사랑꾼 류수영은 평소에도 아내 박하선과 딸을 위해 자주 김밥을 싼다고. 박하선 역시 “파는 김밥 못 먹겠다”며 류수영의 김밥을 극찬했다고 한다.

류수영은 본격적으로 김밥을 싸기 전 박하선이 진행하는 라디오를 켜고 제작진과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그는 "얼마 전 함께 백상예술대상을 다녀왔는데 같은 직업인 게 너무 좋았다. 화장실도 같이 갔다. 중간 쉬는 시간에 뻘쭘하지 않나. 같이 대화도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 워낙 예쁘게 꾸미니까 막 찍어도 화보더라. 평소에도 조명까지 세팅해서 사진을 직접 찍어준다"며 여전한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류수영은 아내 박하선도 반한 특별한 김밥 비법을 공개했다. 류수영의 김밥 레시피 포인트는 간과 당근이었다. 류수영은 밥에도 간을 했다. 밥이 맛있어야 김밥도 맛있다는 것. 이후 류수영은 많은 양의 당근을 채 썰어 준비했다. 이어 프라이팬에 많은 양의 기름을 넣은 뒤 당근을 볶았다. 그렇게 당근을 볶고 나온 당근 향미유를, 류수영은 달걀, 햄 등 다른 김밥 속재료를 익힐 때 활용해 달큼함과 향을 더했다.

이어 류수영은 먹는 사람에 맞춰 다양한 김밥을 만들기 시작했다. 일반 김밥부터 고추 젓갈 김밥, 참치 김밥 등. 총 15종의 김밥을 완성한 류수영은 틈틈이 김밥을 쉽게 마는 포인트까지 알려줬다.

‘편스토랑’ 스태프들의 행복한 식사는 김밥에서 끝이 아니었다. 류수영이 대표적인 보양식 장어구이를 집에서 만든 것. 류수영은 집에서 누구나 10분 안에 비린내 없이 장어를 구울 수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특히 류수영은 역대급 두툼한 두께로 장어구이를 잘라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류수영은 완성된 장어 구이를 깻잎, 쌈무 등에 얹혀 ‘초대형 장어 한쌈’을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남은 장어로는 초대형 장어 김밥을 만들었다. 특히 장어와 잘 어울리는 아보카도를 활용, 어메이징 장어 김밥까지 완성했다.

이어 류수영은 어메이징 장어 김밥을 들고 앞집으로 향했다. ‘편스토랑’ 식구들은 “류수영 앞집에 이사 가고 싶다”며 부러워했다.

류수영은 그 동안 ‘편스토랑’을 통해 한우 육회, 연어 대환장 파티 등 집에서 역대급 가성비로 즐길 수 있는 고급 요리들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날 역시 맛있는 김밥은 물론 가성비 좋은 장어 구이 레시피까지 공개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요리 욕구를 자극했다. 또한 사람들을 위해 요리하고 뿌듯한 마음으로 지켜보는 류수영의 스윗함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