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충격 첫 패배
1억원 선물 공중분해
"시말서 쓸 줄 몰라"
'머선129' 강호동/ 사진=카카오TV 제공
'머선129' 강호동/ 사진=카카오TV 제공


방송인 강호동이 카카오TV 입성 후 첫 패배를 기록했다.

지난 24일 공개된 ‘머선129’에서는 카카오TV CSO(최고 구독 책임자, Chief Subscriber Officer)로 다섯 번째 현피 대결 승부에 나선 강호동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 충격 패배로 강호동은 특급 정보원 이사배와 함께 어렵게 획득한 역대급 규모의 1억원 상당 구독자 선물 전달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더했다.

강호동에게 첫 패배를 선사한 종목은 ‘빈 병 던지기’. 같은 종목으로 앞선 빙그레와의 대결에서 당당하게 승리했던 강호동은 자신만만하게 대결을 시작했고, 초반부터 프로 스포츠경기 못지 않은 진지한 사전 준비로 기선 제압에 나섰다. 발걸음으로 골대까지 거리를 재고, 맨손으로 공기 중 습도를 파악하는가 하면, 던질 빈 병을 두고 주문을 외우는 과장된 연출을 하는 등 승리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한 것. 하지만 이러한 요란한 준비와는 상반되게 5연승의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하고 강호동의 무패 행진이 막을 내리게 돼 시청자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강호동의 예상 외의 충격패에 어색해진 촬영장 분위기도 고스란히 드러나며 시청자들에 재미를 안겼다. 시작부터 자신의 승리를 호언장담했던 강호동은 패배 후, 말로는 정정당당하게 패배를 인정한다면서도 어쩔 줄 몰라하며 당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 것. 여기에 ‘머선129’ 콜센터 오픈 이래 최초로 기업팀 승리를 거둔 시코르 측 역시 승리의 기쁨을 만끽한 것도 잠시, 구독자들에게 선물을 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들어가면 안 됐는데, 이 분위기 어떻게 하냐”며 울상을 짓는 등 께름칙한 승리에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이에 강호동은 카카오TV CSO로 기록한 첫 패배로 회사에 시말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자 “나 시말서 쓸 줄 모르는데”라며 난감해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에 첫 패배를 안긴 신세계백화점 뷰티 스토어 시코르 김정환 상무는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것은 물론, 호시탐탐 기업과 제품 홍보를 노리며 일반인 출연자답지 않은 깨알 웃음을 만들어내 재미를 더했다. 연습 경기에서는 던지는 족족 골대 근처를 배회하며, 컨디션 난조를 보이던 김 상무는 막상 실전에 들어가자 “이거 한번에 넣어도 되나요?”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인 것은 물론, 두 번째 도전만에 골대를 명중해 사상 첫 기업팀 승리를 이끈 것. 현피 대결 승리로 기업 광고 혜택을 얻게 된 시코르는 구독자분들께 본의 아니게 죄송하게 됐다면서 준비한 선물에 상응하는 별도의 소비자 프로모션을 준비할 것을 약속하고 훈훈하게 대결을 마무리 지었다.

‘머선129’는 강호동이 카카오TV CSO로서 시청자들을 대표해 ‘현피콜’ 머선129의 운영 책임자를 맡아 맹활약 하는 신개념 대결 리얼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일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