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언·이승윤·샘김 '컬투쇼' 출격
라디오 극장 물들인 라이징 보컬 스타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가수 이승윤이 '홍대 정자 사진'을 해명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로 신봉선이 함께한 가운데 가수 곽진언, 이승윤, 샘김이 참석했다.

이날 평소 기타를 멘 모습과 다르게 댄스까지 선보인 샘김은 "재미있게, 부담없이 하자는 느낌으로. 어리니까. 이 나이대만 할 수 있는 것들이 있지않느냐"면서 "대표님이 조언도 많이 해주셨고, 잘 해보자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샘김의 신곡 '더 주스' 무대를 본 곽진언은 "너무 좋았다. 제 하루가 다 근사해지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그가 안무에 대해 칭찬하자 샘김은 "정말 단순하다 이 안무를 짜 주셨을때 제가 실제로 춤을 추는걸 보고 레벨을 4단계정도 내렸다"며 "아직은 부끄럽지만 안무를 매일 연습하면서 최선을 다했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날 곽진언은 신곡 '돌아본다면'를 소개했다. 그는 "싱글로 돌아왔다"며 "'바라본다면'은 밝은 느낌의 상큼한 곡이다"고 설명했다.

김태균은 곽진언에게 "이적의 SNS에서 봤다"고 말했다. 이에 신봉선이 "이적씨하고 절친이냐"고 묻자 곽진언은 "이적형님이 절 많이 챙겨주신다"며 "'바라본다면'을 들으시곤 '전혀 예상치못한 곡을 만들었다. 너는 수수께끼 같은 친구다'라고 말했다. 저는 칭찬으로 받아들여졌다.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이승윤은 "'들려 주고 싶었던' 이란 곡으로 돌아왔다"고 소개했다. 김태균이 "얼굴이 알려지고 나서 처음 내는 신곡이라 고심을 했을 것 같다"고 말하자 이승윤은 "그간 다른 선배님들의 노래를 재해석하는 역할을 몇 개월 했다. 하지만 더 오랜 기간 싱어송라이터로 살아왔다. 그 두 기간을 합체 시킨 곡이 이 노래다"라며 "2016년에 냈다가 퀄리티가 아쉬워 내렸던 곡. 전형적인 떼창곡"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태균이 앨범 속 사진을 언급하자 이승윤은 "제 친구들이다. 알라리깡숑 멤버들"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가족, 형제보다 더 가까운 사이다. '싱어게인' 우승 당시 세 명이 많이 좋아했다"며 "새로운 세계가 펼쳐지는거니까. 어떻게 방향을 설정해야될까 하는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한 청취자는 샘김에게 "유희열 미꾸라지 닮았냐"고 묻자, 샘김 "네" 라고 대답한 뒤 미꾸라지 사진을 보고 "대표님"이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그는 "도와주세요"라며 난감한 듯한 반응을 보여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청취자는 곽진언이 '슈퍼스타 K'에서 서태지 노래 '소격동'을 커버 했던 감동을 떠올리며 앵콜을 요청했다. 곽진언은 이에 응하며 감미로운 목소리로 라디오 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어 한 청취자는 정자에 가로로 매달려 있는 이승윤의 사진을 제보했다. 이승윤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기피하다가 '싱어게인'이 있었고, 예선 통과가 돼서 가야되는데 갈까 말까 아침까지도 고민했었다"며 "밤을 새우고 취해서 너무 가기 싫은 마음에, 가서 부끄러움만 당하면 어떡하나 하는 마음에 저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가길 잘했다"고 덧붙였다.

이승윤은 "싱어게인 TOP10 콘서트 전국투어 중이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환호도 못하고 춤도 못 춰서 관객분들이 많이 힘드실 것 같다"며 "죄송하지만 저희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