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샘김과 이승윤이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해 신곡 라이브 무대부터 엔딩포즈까지 완벽하게 선보이며 팬심을 흔들었다.

23일 방송된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가수 샘김과 이승윤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오디션 프로에서 왕관을 쓴 분들이 있다. 왕관을 뛰어넘는 열정과 끼로 똘똘 뭉친 샘김, 이승윤과 함께한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신영은 이승윤에게 "'싱어게인'에 함께 출연한 이무진이 얼마 전에 출연해 그 자리에 똑같이 앉아 있었다"라며 "'정희' 선배 이무진이 조언을 해줬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승윤은 "별 이야기 없었다. 조금도 팁을 주지 않았다. 혼자 살아 남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신영은 "이승윤 씨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경남방송 라디오에서 동경하는 가수로 '둘째이모 김다비'를 언급했다고 들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이승윤은 "팬을 넘어 존경한다. 둘째이모 김다비 님을 보면서 '사회 비판적인 가사는 이렇게 쓰는거다'라는 걸 깨달았다. 웃기려고 하는 말이 아니다. 진지하다. '입닫고 지갑한 번 열어줘라' '내 가족은 집에 있어요' 등의 가사가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승윤은 영상 편지까지 전했다. 그는 "다비 이모님, 많이 존경한다. 가사 쓰는 입장에서 고민이 많은데 이모님 가사를 보면서 이런 뱡향으로 가야겠다 라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 스승님으로 모시겠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제가 한 핏줄이라 감동이다. 다비 이모께 전해드리겠다"고 화답했다.
샘김X이승윤, 변명 無 당당한 신곡…라이브부터 엔딩 포즈까지 '엄지척' ('정희') [종합]
샘김은 3개월 만에 '정희'에 찾아 왔다. 김신영은 "제가 주황색 바지를 입고 왔는데, 샘김이 오렌지 머리로 깔맞춤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컴백과 관련해 샘김은 "유희열 형님이 '한 번 해보자' '파이팅 해보자'라고 말씀하셨다. 처음에는 자신감이 안 붙고 못 할 것만 같았는데, 매일 매일 조금씩 하다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신영이 "관리를 열심히 한 것 같다'고 말하자 샘김은 "최대한 예쁘게 보여주고 싶어서 살 좀 빼고 염색도 갑작스럽게 했다"고 했다.

또한 샘김은 "줄리엔강 형님이랑 어깨 운동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신영은 "옛날에는 귀염귀염한 느낌이었는데 옷 입는 태가 달라졌다. 핏이 좋다"고 칭찬했다.

특히 샘김은 선 포토 시간에 자신감 넘치는 '엄지척' 포즈를 취해보여 눈길을 끌었다.
샘김X이승윤, 변명 無 당당한 신곡…라이브부터 엔딩 포즈까지 '엄지척' ('정희') [종합]
또 이승윤은 신곡 녹음 중 울었다는 소문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저를 알게 된 것은 최근이지만 저는 음악을 오래 했다. 그런데 환경적으로 좋지 못해서 조악하고 불만족스러운 음원을 냈고, 늘 변명이 붙는 음원을 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윤은 "그런데 이번에 '들려주고 싶었던'을 녹음할 때는 적어도 음원 하나는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했다고 생각했다. 변명를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해 눈물이 났다"고 했다.

이승윤은 가장 마음에 드는 가사로 '검은 흙 속에서 홀로 속삭였어'를 꼽았다. 그는 "가사적으로 만족한다기보다는 발음할 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스페인어 같다"며 공감했다.

계속해서 김신영은 샘김에게 신곡 '더 주스'와 관련해 "만성피로나 번아웃 증후군에 대해 다룬 것 같다"라고 했고, 샘김은 "2년 정도 공백 기간이 잇었다. 또 2년 전에 곡을 냈을 때, 그때도 공백기도 길었다"며 "공백기가 길었던 이유가 이 노래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샘김은 "번아웃, 도망가고 싶은 압박감이 올 때가 있다"라며 "앨범 만들 때 너무 힘들고 핑계가 많아지는 것을 재치 있게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샘김은 "저는 완벽주의자다. 완벽하게 할 자신이 없으면 시작도 하지 않는다"라며 "이번에는 그런 것들을 많이 내려놓고, 모르겠다는 생각에 춤도 추게 됐다. 도전하는 마음으로 부담을 내려놨다. '압박감 가질 일이 뭐가 있는데'라는 마인드로 임했다"고 말했다.

이승윤은 지난 22일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을, 샘김은 23일 새 싱글 '더 주스(The Juice)'를 발매했다. 두 사람은 '정희'에서 라이브 공연을 방불케 하는 텐션과 싱어송라이터 다운 가창력과 연주실력을 선보이며 청취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