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래퍼 그리가 13kg 체중 감량 후 17kg를 증량한 근황을 공개한다. 짧은 시간에 폭풍 감량과 증량을 겪은 그리는 ‘요요’와 ‘벌크업’ 중 체중 증량을 둘러싼 진실을 공개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김보성, 김프로(김동환), 그리, 신아영이 출연하는 ‘야, 너두 벌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에 세 번째로 출격하는 그리는 “아빠의 지식인 이미지가 과장됐다”며 예능 베테랑 김구라를 쥐락펴락하는 저격 멘트와 물오른 예능감으로 ‘웃음 치트키’ 역할을 담당한다.

그리는 “13kg를 감량했다가 다시 17kg를 증량했다”며 화제를 모은 근황을 공개한다. 그리가 짧은 시간 동안 폭풍 감량과 증량을 한 덕분에 그가 ‘요요’를 맞은 것인지 ‘벌크업’에 성공한 것인지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았다고. 이에 그리는 체중 증량을 둘러싼 진실 밝히고, 증량 후 생긴 효과를 들려준다.

특히 체중 증량 후 기사 헤드라인이 바뀌었다며 “‘김구라의 아들’이 따라다녔는데, 요즘에는 ‘17kg 찐’이라는 새 수식어가 생겼다”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주식 3개월, 코인 한 달 차에 접어든 ‘재테크 뽀시래기’ 그리는 “아빠가 나한테만 주식 정보를 공유하더라”며 재테크로 아버지 김구라의 사랑을 확인한 비화를 공개한다.

이어 그리는 주식은 조금만 하락해도 발을 동동 구르지만, 코인은 -30%를 기록해도 느긋한 자신만의 재테크 철학을 들려준다. 아들의 투자론을 듣던 김구라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고 전해져 그리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여러 예능에서 순수미 넘치는 ‘新바보 캐릭터’로 활약 중인 그리는 현재 고정 프로그램만 세 개라며 “군대 가기 전 경제적인 독립을 꿈꾼다”고 고백한다. 그러면서 최근 발매한 신곡 ‘봄이 가져가서’가 주요 음원 사이트에 차트인 한 소식을 전해 김구라를 흐뭇하게 만든다고.

효자 면모를 자랑한 그리는 “엄마의 무 사업을 돕고 싶었다”며 일면식도 없었지만 김치 사업을 하는 홍진경과 김수미에게 직접 전화한 사연을 들려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리의 ‘요요 vs 벌크업’ 진실은 2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