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캠프' 개최
"극복 첫 단계, 커밍아웃"
이경규 "국대급이다"
'찐경규' / 사진 = 카카오TV 영상 캡처
'찐경규' / 사진 = 카카오TV 영상 캡처


'찐경규' 류승수가 공황장애가 시작됐을 때를 회상했다.

23일 오후 공개된 카카오TV '찐경규'에는 제1회 찐경규 공황장애캠프로, 이경규와 솔비, 유재환, 류승수 등이 출연했다.

이경규는 공황 31년차 류승수가 등장하자 "공황장애계에서는 국대급이다"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멤버들은 각자 지니고 있는 약가방을 꺼냈고, 류승수는 "한 알이 세서, 반 알을 먹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 앞에서도 약에 대한 해박한 지식들을 설명했다.

그는 "공황장애 극복의 가장 첫 번째 단계가 커밍아웃이다. 내가 공황장애가 있다고 오픈을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승수는 1990년에 공황장애 증상이 처음 왔다고 밝히며 "그 당시 공황장애가 왔을 때 버스 안에서 기절했다. 눈 떴을 때 내가 버스에서 누워있었고 집에 돌아왔는데 그 순간 갑자기 내 몸이 발끝에서부터 녹아내리더라. 스르륵 녹아서 바닥에 누웠고 '내가 죽는구나' 싶었다. 응급실에 눕는 순간 전기가 내리더니 마비가 왔다. 앰뷸런스를 타고 대학 병원에 가서 한 달 간 입원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류승수는 "7년 후에야 신경정신과를 갔고 공황장애라는 걸 알게 됐다. 치료 시기를 너무 놓쳐서 만성이 됐다. 소화 기능도 상당히 떨어져있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