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kg 감량→17kg 증량
"요즘 운동에 미쳐있어"
아빠와 아들 '티격태격'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그리가 17kg을 증량한 이유를 설명했다.

2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야, 너두 벌 수 있어' 특집으로 김보성, 김프로(김동환), 그리, 신아영이 출연했다.

그리는 "13kg 감량을 했다가 17kg 다시 증량을 했다. 일부러 한 거였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요즘 운동에 미쳤다"라고 말했고, 그리의 말을 대신해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구라는 "예전에 헬스장을 가라고 잔소리를 해도 안 갔는데 요즘에는 많이 간다"고 덧붙였다.

그리는 "아빠 옆에 서면 작아보이더라"라며, "같은 남자로 보이고 싶어서 벌크업을 하게 됐다"고 운동을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김구라는 "운동 후 가족 모임을 하면 거기서 아픈 척을 하더라"고 지적했고, 그리는 "하체 운동을 하고 나면 아프다. 운동을 제대로 해본 사람은 알 거다. 그런데 아빠는 제대로 해보지 않아서 그렇다"라고 반격했다.

이에 김구라는 "할머니 생일날 죽상을 하고 앉아있으니까 문제다. 제사 지낼 때도 바로 안방에 누워있었다. 그게 무슨 운동효과냐. 그래도 나는 일절 한 마디 안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