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의 신' 신하균
단답 인터뷰 '웃음'
"감정 몰입, 눈 충혈돼"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하균이 자신의 별명인 '하균신(神)'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12회 신들의 전쟁 특집에는 '연기의 신' 신하균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신하균과 친분이 있다고 밝히며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 축하한다"라고 말했다. 신하균은 "네, 신하균입니다"라며 단답으로 인사를 했다.

유재석은 "당황하지 않는다. 신하균이 이런 짤이 많다. 단답으로 인터뷰한 것들이"라고 말했다. 앞서 신하균은 여러 인터뷰에서 짧게 말하는 모습으로 리포터를 당황케 한 바 있다. 그는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다. 다 내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신하균은 "편안한 것 같지는 않다. 카메라도 너무 많고, 두 분이서 질문들을 막 하니까"라며 불편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몰입하는 표정에 대해 "감정에 몰입하다 보니까 그렇다. 눈이 건조한가 보다. 그래서 충혈되는 것 같다. 피부도 건조한 편이고"라며 독특한 겸손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하균신'이라는 평가에 "그렇게 생각도 안 하고, 영어식으로 성을 바꾼 느낌이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