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나방 vs 월드 클라쓰
최강자들의 대결
"구멍 나밖에 없다"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송은영이 쐐기골을 넣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는 불나방 팀과 월드 클라쓰 팀의 대결이 그려졌다.

1 대 1의 상황 속에서 불나방 팀의 서동주가 찬 공이 월드 클라쓰의 골문을 뚫었다. 월드 클라쓰 골키퍼 엘로디는 당황해했고, 이수근과 배성재는 "이렇게도 골이 들어간다"라고 말했다.

결국 2 대 1로 불나방 팀이 선전하는 가운데, 월드 클라쓰 팀이 경기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양 팀의 접전 속에 불나방 팀의 송은영이 한 골을 추가하면서 3대 1 쐐기골을 넣었다.

송은영은 골을 넣은 소감에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그는 경기 4주 전, 모두가 잘하는 상황 속에서 "구멍이 나밖에 없다"라며 걱정했다. 송은영은 "나 때문에 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나 때문에 예선 탈락을 하면 어쩌나, 자책골 하는 꿈까지 꿨다"라고 심적인 부담감을 전했다.

한편, 두 팀의 대결은 결국 불나방 팀의 승리로 끝이 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