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결승전, 실제 폭탄 등장
블록버스터급 스케일에 '깜짝'
브레이브걸스 유정, 스페셜 MC로 출격
'강철부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강철부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채널A, SKY 예능 ‘강철부대’가 블록버스터급 규모로 안방극장을 사로잡는다.

22일(오늘) 방송되는 ‘강철부대’ 14회에서는 결승전인 ‘작전명 이사부’의 승패가 가려지며, 최강의 특수부대 타이틀을 쟁취할 최종 승리 부대가 결정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UDT(해군특수전전단)와 SSU(해난구조전대) 간 마지막 결투가 펼쳐진다. 결승전 미션인 ‘작전명 이사부’는 현실에 입각한 설계로 총상자를 전투에서 배제, 각 부대가 선보일 전우애와 단합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전략분석팀이 각 부대의 승부처를 짚어보는가 하면 미션 도중 발생할 수 있는 변수를 예측한다. 이들은 믿음직스러운 군 경력을 자랑하는 도전자부터 매서운 기세로 떠오른 부대원을 떠올리며 흥미를 끌어올린다. 그러나 장동민이 돌발 상황을 예측, 생각만 해도 아찔한 전개에 전략분석팀은 “재앙이나 마찬가지”라며 한마음이 되어 질색한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또한 절로 숨을 죽이게 만드는 긴장감이 전장을 에워싼 가운데, 격전지를 뒤흔드는 폭파음이 들려온다. 전략분석팀은 그래픽 효과가 아닌 실제 폭탄이 사용된 블록버스터급 스케일에 입을 다물지 못하는가 하면, 반사적으로 두 팔을 들어 올리는 등 혼돈 그 자체가 된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스페셜 MC로 합류한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강철부대’의 최애 도전자를 밝혀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한다. 유정은 ‘강철부대’의 열혈 시청자다운 관찰력을 발휘, 브레이브걸스 멤버와 닮은꼴 강철부대원을 언급한다. 이도 잠시, 매의 눈을 지닌 김동현의 허를 찌르는 발언에 해맑은 미소를 머금었던 그녀가 당황한 듯 진땀을 흘리게 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미션마다 불가능을 뛰어넘는 도전 정신을 보여온 강철부대원들의 마지막 격돌은 2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강철부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