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신승환이 특급 인맥을 자랑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은 연기 하나만큼은 진심인 ‘열정 배우’ 특집으로 정은표, 김희정, 신승환, 그리고 부팀장으로 (여자)아이들의 미연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톡톡 튀는 감초 연기로 주목받는 신승환은 차태현 매니저로 연예계에 입문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신승환은 최근 '어쩌다 사장'을 통해서 차태현, 조인성과 함께 '찐친' 케미를 선보이기도 했으며 다양한 스타들과 친분을 자랑해 연예계 마당발로 불린다고.

최근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신승환에게 “‘지금의 슈퍼스타들을 본인이 다 가르쳤다’라고 말한 적이 있냐”며 조인성, 송중기, 박보검을 언급했다. 이에 스튜디오는 발칵 뒤집어졌고, 신승환은 “내가 직접 한 얘기는 아니고 여러 군데에서 소문이 난 것”이라며 해명했다.

이어 신승환은 “조인성, 송중기, 박보검과 예전에 같은 회사였는데 세 배우 모두 첫 작품이 경상도 사람 역할이었다. 그러다 보니 경상도 출신인 내가 대본리딩을 도와줬다”며 “사투리를 정확하게 하려다 보면 오히려 본인의 연기가 안 될 수 있다. 사투리보다는 연기를 편하게 하는 게 좋다”고 말해 세 배우의 연기 스승임을 증명했다.

신승환은 과거 화제가 됐던 ‘따이따이’ 차력쇼를 재현했다. ‘대한외국인’ 팀의 프래와 함께 환상 콤비의 차력쇼를 선보여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연예계 마당발 신승환의 퀴즈 도전기는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