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가수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가수 이선희가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세 사람과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22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유명가수전'에서는 레전드 가수 이선희가 마지막 유명가수로 찾아와 '싱어게인-무명가수전' TOP3를 만난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우승 이후 처음으로 발매하는 이승윤의 자작곡 ‘들려주고 싶었던’의 무대도 공개된다. ‘들려주고 싶었던‘은 팬들에게 사랑받았던 곡을 재탄생시킨 곡으로, 밴드 알라리깡숑 멤버들이 곡에 참여해 의리를 과시했다. 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마지막 '유명가수전' 녹화에서 이승윤은 '들려주고 싶었던'을 선보이기 앞서 ”이 곡은 전형적인 공연장 곡이다. 저를 따라 해달라“며 호응을 유도했다. 이승윤의 열창에 촬영장은 금세 공연장을 방불케 하는 떼창으로 가득 채워졌다.
'유명가수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어 이선희의 명곡을 재해석하는 ’유명곡 어게인‘ 코너가 이어졌다. 이선희는 마지막 유명가수인만큼 TOP3 각각과 협업 무대를 준비해 기대감을 더했다. 이선희는 ”이 기회가 아니면 언제 무진, 승윤, 홍일과 불러보겠나. 최선을 다해 무대를 만들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선희는 첫 번째 듀엣 주인공 이무진과 합을 맞췄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자 이선희는 ”무진이가 가진 에너지가 너무 커서 따라가기 바빴다“며 이무진을 극찬했다. 이어 이선희는 정홍일과 록발라드 무대를 선보였고, 출연진은 큰 박수와 함께 폭발적 호응을 전했다.

마지막 협업 무대는 이승윤과 함께한 데뷔곡 ’J에게’ 였다. 이승윤은 ”J에게를 음악에게로 생각했다“며 ”'싱어게인'에 나오기 전에 음악을 그만두려 했다. 만약 내가 음악을 그만뒀으면 ‘J에게’ 같은 심정이 아니었을까“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이에 이선희도 ‘J에게’ 비하인드 스토리 및 ‘J’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심사위원과 참가자가 아닌 동료 가수로 만난 이선희, TOP3의 듀엣 무대는 22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유명가수전’ 최종회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