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워너비 김용준, '옥문아들' 출연
"멤버 이석훈, 결혼해서 잘 사는 모습 부러워"
"축가 부르고 오면 현타 오더라"
'옥문아들' 김용준./사진제공=KBS
'옥문아들' 김용준./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김용준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는다.

22일(오늘)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MSG워너비 멤버 KCM이 함께 출연한다.

이날 김용준은 최근 결혼 생각이 많이 든다고 고백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는 남의 결혼식장에 가서 축가를 부르고 오면 어떤 기분이냐는 질문에 “나이가 들수록 주변 지인들이나 친구들이 결혼한 사람들이 많아지는데 결혼식에 갔다 오면 괜히 허무하더라”며 ‘혼기 꽉 찬 나이’가 된 심경을 드러냈다고.

이어 김용준은 ”그동안 집에서 결혼에 대해 재촉을 안 하시는 편이었는데, 올해 세배드리러 갔더니 처음으로 ‘요즘 만나는 사람 없니?’라고 물어보시더라”, “부모님이 손주 보실 나이다 보니, 손주 있는 친구분들을 보면서 부러우신 것 같다“고 말해 은근슬쩍 집에서 결혼 독촉을 받고 있는 웃픈 근황을 밝힌다.

김용준은 결혼식장에 가면 주로 부르는 축가로 SG워너비의 ‘내 사람’이 괜찮다며 ‘명곡 부자’임을 드러내는데, ”(축가로) ‘살다가’만 안 부르면 된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SG워너비 김용준의 솔직한 이야기는 22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