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방송화면
/사진 =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방송화면


방송인 전현무가 동료 방송인 여자친구 이혜성과 전화 연결에 음료수를 들이켰다.

지난 21일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가 첫방송 된 가운데 첫 게스트로 이연복 셰프, 부동산 전문 컨설턴트 박종복이 출연했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이혜성에게 전화를 걸었다. VCR을 보던 전현무는 깜짝 놀라 음료수를 들이켰고, 옆에서 이를 보던 장윤정이 "갑자기 목타요?"라고 질문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전현무는 "마실 때 돼서 마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연복은 이혜성과 기분 좋게 통화를 마쳤고, 장윤정은 "원래 전화 저렇게 상냥하게 받냐"고 물었다. 전현무는 "네. 아직까지는"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혜성은 전화 통화를 통해 '어머니가 셰프님 식당에 가보고 싶어한다'고 했고, 이연복은 흔쾌히 초대하며 "맛있는 거 해줄게"라고 화답했다.

이를 보던 전현무는 "실제로 갔잖아요. 가족들하고"라고 아는 체를 했다. "빠삭하게 알고 계시네요"라고 감탄하는 가수 김수찬의 말에 전현무는 "저걸 빠삭하게 알고 있다고 하냐, 정도는 알지 않나"라고 남자친구의 면모를 입증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