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X차은우 하차
"서로 응원, 좋았다"
차은우, 아쉬운 소감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신성록과 차은우가 하차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멤버 신성록, 차은우의 마지막 밤이 그려졌다.

신성록은 "여러 사부님 만난 것도 좋았는데 너희랑 어울려서 있는 것도 좋았고, 일 안 할 때도 우리끼리만의 끈끈함이 있었잖아. 바쁜데도 서로 응원해줬던 게 좋았어. 그런 게 위로가 됐다"라고 말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컴백해서 활동을 하는데, 주변에서 형들이랑 하니까 형들의 향기가 난다더라. 그 말 들었을 때 뭔가 탁 왔다"라며 '집사부일체' 멤버로서의 애틋함을 전했다.

이승기는 "진짜 오늘이 마지막 밤이네"라며 아쉬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