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아는 사람' 원작자
"우리 곡 불러줬으면"
파트 분배 '두근두근'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에 브라운 아이드 소울 나얼과 영준이 등장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보컬이자 '나를 아는 사람'의 작사, 작곡가인 나얼, 영준이 출연했다.

정상동기 멤버들은 나얼, 영준을 만나기 위해 녹음실로 찾아갔다. 이동휘는 "이렇게 쉽게 곡을 주는 분들이 아닌데 MSG워너비에게 곡을 준 이유가 있냐"라고 물었고, 나얼은 "중창단이라는 이슈가 우리나라에서는 없었던 것 같은데 '놀면 뭐하니?'를 통해 중창단이 부각되니 반가웠다"라고 전했다.

영준은 "모니터링을 많이 했다. 우리 곡을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나를 아는 사람' 가이드 곡을 함께 들었다. 쌈디는 "공감이 많이 되고 힐링된다"라고 전했다.

나얼과 영준은 파트 분배에 대해 "생각을 한 건 있는데 각자 곡을 불러보고 결정하자"라고 말했다. 정상동기 멤버들은 떨리는 마음을 안고 녹음실에서 각각 노래를 부르며 파트를 결정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