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아이유' 분량 삭제
아이유 흉내 낸 인물은?
논란 후 삭제 처리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측이 재방송에서는 이른바 '가짜 아이유' 분량이 삭제됐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쌈디가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시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쌈디는 '나의 아저씨'를 보며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고, 이어 휴대전화를 들어 "아이유 씨, 지은 씨, 저 방금 '나의 아저씨' 마지막회 보다가 엄청 울었어요"라고 말했다.

이후 2부로 넘어갔고, 상대방은 "아, 진짜요? 그거 보고 오셨구나"라고 대답했다. 마치 아이유처럼 편집돼 있었지만 이는 아이유를 흉내낸 인물인 것.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SNS 속 이른바 '가짜 아이유'를 실제 아이유가 등장한 것처럼 보이게 했다며 방송 이후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19일 오후 방송된 '나 혼자 산다' 재방송에서는 논란의 '가짜 아이유' 분량을 삭제했다. 본 방송처럼 최준 성대모사를 공개했지만 본 방송 후 논란을 의식한 듯, 가짜 아이유 분량만을 삭제 처리했다.

방송에서 화사는 "클X하우스가 어디냐"라며 목소리를 따라하는 사람들이 있는 SNS 이야기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을 정도로, 다수의 모르는 시청자들에게는 혼란을 줄 수 있는 여지가 다분했다.

한편, '나 혼자 산다'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드라마를 보며 퍽퍽한 삶을 위로 받은 쌈디는 곧바로 드라마 속 주인공인 아이유에게 전화 연결(?)을 해 감상평을 전했다는 전언이다"라고 홍보를 해, 시청자 기만이라며 더욱 논란이 일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