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실서 첫 만남
스카우트 받은 멤버는?
20년 만에 방송 출연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정상동기(김정수, 정기석, 이동휘, 이상이) 멤버들과 나얼&영준의 '나를 아는 사람' 첫 녹음 현장이 공개된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MSG워너비 M.O.M과 정상동기의 데뷔곡 녹음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잔뜩 긴장한 정상동기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이들 앞에는 정상동기의 데뷔곡인 '나를 아는 사람'의 작곡가 나얼과 작사가 영준이 앉아 있다. 데뷔곡 확정 후 처음으로 마주한 이들 사이에는 긴장과 떨림, 어색함이 휘몰아치는 듯하다.

'브라운 아이드 소울' 나얼은 약 20년만에 방송에 출연하는 것으로, 어디서도 볼 수 없던 반전 모습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상동기에서 나얼&영준과 친분이 있는 이동휘는 MSG워너비에게 곡을 준 이유를 물었다. 나얼과 영준의 이야기에 정상동기 멤버들은 몸 둘 바를 몰라하며 수줍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나를 아는 사람'의 본격적인 녹음이 시작되자 나얼은 정상동기 멤버들의 실력에 감탄했고, 특히 한 멤버에게는 "스카우트 해야겠다"며 칭찬을 쏟아냈다는 전언이다.

나얼은 정상동기와 작업을 매우 즐거워했는데, 이를 본 영준은 "기분이 되게 좋은 상태야", "반응이 신기해"라며 놀라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이들의 녹음 현장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린다.

브라운 아이드 소울 나얼&영준과 정상동기의 '나를 아는 사람' 녹음 현장은 19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