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X이하나, 첫 공조
도플갱어 빌런 등장에 '오싹'
살인마와의 소름돋는 숨바꼭질
사진제공= tvN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사진제공= tvN '보이스4: 심판의 시간'


'보이스4' 송승헌과 이하나의 첫 공조는 비극으로 끝났다.

1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이하 '보이스4') 데릭 조(송승헌 분)와 강권주(이하나 분)가 처음 만난 가운데, 끔찍한 살인사건을 마주했다.

이날 방송은 강권주와 똑같은 능력을 가진 도플갱어 빌런의 등장으로 시청자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강권주는 꿈 속에서 자신과 똑같이 생긴 여자를 마주한다. "당신과 나는 샴쌍둥이예요. 나는 내 귀를 이용해 죽이고 센터장님은 그 귀로 어떻게든 살리고. 준비됐으면 누가 이기나 해볼까요? 심판의 시간이 시작됐어요"라는 메일이 오고부 시작된 악몽이다.

특히 강권주가 받은 세 번째 메일에서 의문의 여자는 자신의 능력이 강권주 보다 뛰어나다는 사실을 어필하며 도발했다. 한편 LAPD 갱전담 팀장 데릭조는 갱 넘버2를 잡기위해 한국에 와 있었고 여동생 조승아(이이담 분)가 동행했다.

조승아는 자신의 핏줄을 찾기 위해 방문한 상개동 아파트에서 서커스맨 일당의 살인 현장을 목격했고,언어 장애를 앓고 있는 그는 문자로 신고했다. 하지만 서커스맨에게 발각된 조승아는 살인마와 숨막히는 숨바꼭질을 벌여야 했다. 데릭 조는 여동생의 위기 상황을 알게 된 후 바로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그가 도착했을 땐 이미 사라진 뒤였다.

강권주는 그런 데릭 조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세 번째 일가족 살인사건이 발생했음을 알게된 두 사람은 조승아의 행방을 찾기 위해 공조한다.

이후 데릭 조는 자신의 여동생 조승아가 살인마에게 납치당한 사실을 알아차렸다. 강권주는 데릭 조에게 "설명하기 어렵지만 저를 믿어주세요. 범인이 무슨 생각 할지는 제가 제일 잘 압니다. 시간이 없어요. 분명 살아있을 겁니다"라며 그를 돕는다.

두 사람의 추격 끝에 살인마의 행방을 찾았지만, 이는 서커스맨 일당의 함정이었다. 트릭에 걸린 데릭 조와 강권주는 가스 누출을 알아차린 뒤 황금히 몸을 피한다. 하지만 그 시각 다른 장소에서 동생 조승아의 시신이 발견됐고 데릭 조와 강권주는 비극을 맞았다.

서커스맨 일당은 초청력을 악용해 범죄를 저지르는데 그치지 않고 두 사람을 현혹시키며 흥미를 이끌었다. 급기야 극 말미에 서커스맨 일당 중 한 명의 얼굴이 공개돼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강권주와 같은 얼굴을 하고 있던 것. 얼굴에서 능력까지 도플갱어의 등장으로 궁지에 몰린 데릭 조와 강권주가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증을 높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