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 유진이 떠준 애착가방 자랑 "명품보다 좋아"
"아내 유진, 나의 가장 친한 친구"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편스토랑’에서 배우 기태영이 아내 유진 자랑을 하며 애정을 과시한다.

18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만두’를 주제로 한 27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출시 천재 이경규, 멀티 요리 박정아, 기프로 기태영, 프린세빈 명세빈 4인의 편셰프 중 누가 어떤 만두 요리로 출시의 영광을 차지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중 기태영은 유진이 좋아하는 음식을 생각하다 개발한 메뉴 ‘만두 감바스’를 최종 메뉴로 선보인다. ‘만두 감바스’는 괌에서 자란 유진이 좋아하는 피나데니 소스를 치트키로 활용한 음식으로 누구나 좋아하는 매콤, 달콤, 새콤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중독적인 맛을 자랑한다고. 이 과정에서 24시간 아내 유진만 생각하는 기태영의 사랑꾼 면모가 공개되며 감탄을 유발한다.

이날 기태영은 스타일리시한 가방을 메고 동네 마트로 향한다. 이어 기태영은 자신이 든 가방을 가리키며 “아내(유진)가 떠준 가방이다. 나한테는 어떤 명품보다 더 소중하다”라고 자랑한다. 기태영은 ‘편스토랑’ 녹화 현장에도 유진이 직접 뜬 다른 가방을 들고 나타났다고. 알고 보니 유진은 뜨개질의 장인. 워낙 손재주가 좋아 임신했을 때 태교로 뜨개질을 많이 했을 뿐 아니라 아이들의 옷, 가방 등을 직접 만들어 입히곤 한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여기에 유진 엄마가 직접 만든 옷을 입은 로희, 로린 자매의 귀여운 사진들도 공개돼 미소를 유발한다.

기태영은 메뉴를 개발하면서도 아내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한다. 기태영은 “유진의 가족과 처음 만난 곳이 괌이다. 유진이 괌에 있다고 해서 혼자 비행기 타고 내가 괌으로 갔다”며 처가 식구들과의 첫 만남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문득 아내 생각에 잠겨 “아내(유진)는 나한테 제일 친한 친구”라고 달달한 마음까지 공개해 ‘편스토랑’ 스튜디오에 닭살 주의보를 발령했다는 후문이다.

모든 요리의 영감을 유진에게서 얻는다는 기태영. 연애 시절부터 지금까지 전혀 변함없는 사랑으로 아내만 바라보는 남편 기태영. 모두의 부러움을 유발할 사랑꾼 남편 기태영과 아내 유진의 이야기는 18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