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미션 이어 듀엣 미션서도 기량 발휘
킹메이커들 감동 칭찬
/사진 = '보이스킹' 방송화면
/사진 = '보이스킹' 방송화면


성악가 장철준이 준결승 듀엣 및 개인 미션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끼쳤다.

장철준은 지난 15일 방송된 MBN 초대형 보컬 서바이벌 '보이스킹' 준결승 무대에 올라 듀엣 및 개인 미션 무대를 모두 선보였다.

장철준은 개인 미션 곡으로 인순이의 '아버지'를 선곡, 감성을 자극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부드러우면서도 탄탄한 목소리로 깊은 울림을 줬다는 평을 받았다. 이어 듀엣 미션으로는 구본수와 함께 한태수의 곡 '아름다운 나라'를 선곡,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였다. 나란히 성악가인 두 사람의 절묘한 어우러짐 속에서도 바리톤과 테너 영역을 넘나들며 활약한 장철준의 목소리는 독보적이었다는 평이 이어졌다.

개인 미션과 듀엣 무대에 대해 킹메이커와 청중평가단의 극찬이 쏟아진 가운데, 장철준은 듀엣 미션에서 청중평가단 점수 263점을 포함해 924점을 획득했고, 개인 미션 킹메이커 점수에서 1340점을 받았다.

장철준은 소속사를 통해 '보이스킹' 준결승 무대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개인 미션 무대에 대해서는 "앞선 무대에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많이 선보여 이번에는 음악적 깊이에 더 중점을 두고 선곡했다"며 "경연 취지에 맞게 보이스에 온 힘을 실어 경연에 임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소절 한소절 마음을 움직일 수 있기를 희망했고, 청중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구본수와 함께 한 듀엣 무대와 관련 장철준은 "멋진 베이스 구본수씨와 함께 해 뜻깊은 무대였다"며 "초원 베이스 위에 열심히 화음을 쌓고 뛰어 논 기분"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혼자가 아닌 함께 하는 무대를 통해 우리의 음악을 보여드릴 수 있어 더욱 뜻깊었다"고 전했다.

장철준은 '보이스킹'에서 성악가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매 라운드마다 새로운 무대를 선보여왔다. 첫 방송에서 가수 김상배의 ‘안돼요 안돼’로 올크라운을 받은 데 이어, 2라운드에서는 가수 김광석의 ‘일어나’로 록과 성악의 절묘한 조화를 이뤄내 ‘보이스킹’ 사상 유일한 청중평가단 만점 신화를 쓰기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