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꼬마PD 이예준
"유재석, 이래서 1인자구나 생각"
"퀵으로 시계 선물 보내, 감사하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MBC ‘무한도전’ 꼬마 PD 이예준이 8년 만에 유재석과 재회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111회에는 ‘무한도전’ 꼬마 PD 이예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예준은 8년 전 '무한도전'의 '무도를 부탁해' 편에서 어린이 PD로 활약했던 인물. 당시 초등학교 5학년이었던 그는 현재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에 재학(21학번) 중이다.

이날 유재석은 이예준을 만나 “아니 이렇게 컸어? 누구인지 알고 보니까 그런가 보다 하지. 길에서 보면 누구인지 모르겠다”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예준은 “8년 만에 인사한다. 옛날에 꼬마 PD로 모습을 보여드렸지만, 이제 성인이 된 전 꼬마 PD 이예준이라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예준은 ‘무한도전’ 출연 계기에 대해 “내 꿈이 ‘무한도전’ 출연이었다”며 “매번 ‘무한도전’을 챙겨 보다 본다. 프로그램이 끝날 때 나오는 배너와 크레딧까지 챙겨 봤다. 그때 일일 PD를 모집하는 화면이 나오더라. 만든 영상이나 기획안을 게시판에 올리면 일일 PD를 시켜준다고 했다. 그래서 학교 숙제로 만들었던 영상을 게시판에 올렸다”고 밝혔다.

유재석이 떨리지 않았냐고 묻자 이예준은 “많이 떨렸다. 떨려서 안경 닦을 생각도 못 했는데, (유재석이) 닦아 줘서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깜짝 가정 방문에 대해서는 “사실 떨어졌다고 연락이 와서 침울해 있었다. 그런데 엄마가 서울에 놀러 간다고 하더라. 그래서 방을 치우게 됐는데 누군가 초인종을 눌렀다. 엄마는 택배가 온 것이라고 했는데, 문을 열자 카메라 수십 대가 갑자기 집으로 들어오더라. 너무 놀랐다”고 당시를 회상했따.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이예준은 ‘무한도전’ 출연 당시 명언을 남긴 것이 화제였다. 당시 이예준은 “재촬영은 못 한다. 무리도 있을 테고, 최대한 편집으로 재미있게 재미있게 만들어 보겠다”고 해 멤버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어 이예준은 “최대한 멤버들이 즐겁게 촬영하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탄생한 ‘이예준 삼계명’이 ‘참된 웃음’, ‘재촬영은 없다’, ‘편집으로 살린다’였다. 그러나 성인이 된 이예준은 "지금 생각해 보니 다 이상일뿐이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PD를 꿈꾼다는 이예준은 "'무한도전'에 나왔던 경험이 제 마음속에 PD라는 꿈의 씨앗을 심은 것 같다. 시청자분들이 많은 사랑을 준 덕에 꿈을 키우고 있다. 꼭 보답하겠다는 말을 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유재석과의 일화도 언급했다. 이예준은 “귀찮을 수도 있는데 잘 보듬어 줬다. 막막한 게 있으면 조언도 해줬다. 아 역시 ‘1인자구나’, ‘유느님이라는 말을 듣는 이유가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조세호가 "동생들 선물까지 보내주셨다고 한다"고 거들자 이예준은 유재석이 선물한 시계를 보였다. 이예준은 "촬영이 끝나고 나서 제작진분에게 연락이 왔다. 유재석 님이 퀵을 하나 보내실 거라고 확인을 하라고 했다. 받아보니까 시계였다. 너무 감사했다. 공부할 때 많이 찼다. 부적 같은 느낌으로 남아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