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경 "장민호 찐팬"
하재숙, 임영웅 팬 고백
임영웅이 꿈에 나와
'사랑의 콜센타'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사랑의 콜센타'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사랑의 콜센타' 하재숙이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17일 밤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는 '배우야? 가수야?' 특집으로 문희경, 이현우, 하재숙, 김법래, 간미연, 김슬기가 출연했다.

문희경은 "나는 장민호 찐팬이다. 배우로서도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장민호가 연기까지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영탁이 "나는 어떨 것 같냐"라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물었다. 문희경은 "영탁 씨도 좋다"라며 사무적으로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희경에 이어 하재숙은 "'미스터트롯' 첫눈에 반했다. TOP6 덕분에 내 안의 흥들이 폭발했다"라고 말했다.

붐은 "6명 중에 가장 좋은 분이 누구냐"라고 물었고, 하재숙은 "임영웅이다. 가끔 꿈에도 나온다. 엄청 떨린다"라고 팬심을 고백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