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가수로 오해받아
맥주 파는 군보직? "꿀맛"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방송인 권혁수가 독특한 군대 보직을 소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권혁수가 스페셜 DJ로 나섰다.

이날 한 청취자는 "권혁수씨 배우인줄 몰랐다. 개그맨인줄 알았다"고 전했다. 이에 김혁수는 "드라마로 인사를 드리겠다"며 "제가 조금 변두리에 촬영을 가면 어르신들은 가수인 줄 안다. 시장같은데서 노래도 하고 그런다. 카메라 없이도 한다. 트로트 프로그램도 몇번 나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태균이 "(권혁수를) 가수로 알고 계신 분들도 있을 것 같다. 컬투쇼를 듣는 분들은 개그맨으로 알고 계신분들도 있을것이다"라고 말하자 권혁수는 "다양하게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독특한 군대 보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권혁수는 "군대에서 맥주를 팔았다. 신병이 오면 회식도 하고, 축구 경기를 보면서 마셨다. 꿀맛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