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골때녀', 16일 첫 방송
한채아X김민경X박선영X한혜진 등 출연
한채아 "많은 이가 여자 축구에 흥미 갖길"
김민경 "'운동뚱' 때보다 몇 배는 더 열심히 해"
한혜진 "축구에 스케줄도 좌지우지"
방송인 안혜경(왼쪽부터), 배우 한채아, 방송인 에바, 배우 최여진, 박선영, 개그우먼 김민경, 모델 한혜진이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방송인 안혜경(왼쪽부터), 배우 한채아, 방송인 에바, 배우 최여진, 박선영, 개그우먼 김민경, 모델 한혜진이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여성 연예인들의 통쾌한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그라운드 위에서 치열한 몸싸움을 견디며 골망을 뒤흔드는 멋진 슛을 남기는 등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이다.

16일 오후 '골때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와 한채아, 김민경, 박선영, 한혜진, 최여진, 에바, 안혜경이 참석했다.

'골때녀'는 여성들의 축구 도전기로,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 등이 감독으로 나선다. 설 연휴 파일럿 프로그램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들이 직접 팀을 맡아 여성 연예인들을 가르친다. 합류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김병지는 "여자 축구에 관련된 프로그램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대한민국에서 축구가 남녀노소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잘 즐기는 남자들에 비해 여자들은 실제로 많은 참여를 하지 못하고 있다. 모두가 함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골때녀'를 통해서 마련하고 싶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황선홍은 "아마추어는 처음 지도해서 호기심이 상당했다. 얼마나 빨리 발전할까 궁금하더라. 나에게도 너무 좋은 기회가 아닐까 싶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천수는 "출연 섭외가 와서 응했다. 내가 이 팀에서 무엇을 할지 알고 있다"며 "우리 팀이 설 특집 때 우승을 했다. 이런 모습을 다시 보여주고 싶어서 정규 편성이 되면 또 하겠다고 했다. 물론 제작진도 나밖에 없다고 했다. 여자 선수들을 가르치는 건 내가 1등이 아닐까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진철은 "설 특집 때 얼떨결에 참여하게 됐다. 그때는 골이나 승리가 하나도 없었다"며 "이번에는 골과 승리를 가져보자는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용수는 "여러 차례 출연 제안이 왔었다. 근데 큰 수술을 받아서 좋은 기회를 놓쳤다"며 "티브이를 보면서 아쉬웠고 여성들의 근성에 깜짝 놀랐다. 어설픈 감동이 아니라 투혼에 가까울 정도였다. 내가 회복하면 합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막상 하게 되니까 너무 좋고 반갑다"며 웃었다.
전 축구선수 최진철(왼쪽부터), 최용수, 이천수, 김병지, 황선홍이 '골때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전 축구선수 최진철(왼쪽부터), 최용수, 이천수, 김병지, 황선홍이 '골때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감독들이 생각하는 팀의 에이스는 누구일까. 김병지는 "한채아다. 설날 때보다는 실력 향상이 많이 됐다. 직접 보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에이스로 오나미를 꼽은 황선홍은 "스피드가 탁월하다. 부상으로 저번 대회 때는 활약을 많이 못 했다. 근데 이번에는 엄청 기대 중"이라며 웃었다.

이천수는 "한 명이 유독 축구를 잘한다. 프로 같아서 기대가 된다"며 "우리 팀이 트로피를 들기 위해서는 박선영이 좀 더 활약을 해줘야 한다. 골키퍼를 맡은 안혜경도 많이 좋아졌다. 자세만큼은 김병지보다 나은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한혜진을 에이스로 꼽은 최용수는 "반 박자 빠른 슈팅과 열정, 상당히 프로페셔널한 자기관리 등 완벽하다"며 경계되는 선수로 박선영을 골랐다.
한채아. /사진제공=SBS
한채아. /사진제공=SBS
한채아부터 김민경, 박선영, 한혜진, 최여진, 에바까지 '골때녀'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한채아는 "내가 축구를 할 줄 생각도 못 했다. 처음에는 재미 삼아 합류하게 됐다"며 "평소 축구를 즐기진 않는다. 얘기만 많이 듣는 편이고 축구도 월드컵 때만 본다. 근데 어느 순간 재미를 느끼게 됐다. 많은 분이 여자 축구에 대한 흥미를 가지고 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시아버지 차범근의 반응에 관해서는 "이번에 정규편성이 돼서 아버님(차범근)에게 말씀드렸다. 근데 딸에게 축구 보내듯이 다치지 말라고 하더라. 체력은 자기가 조절해야 되며 뛰다가 쓰러질 수 있으니 잘하고 오라고 했다"고 알렸다.

또한 "근데 그렇게 큰 관심은 없는 것 같다. 내가 축구를 하러 가면 손주를 아버님이 봐야 한다"며 "그래서 그런지, 내가 축구를 하는 것보다 손주를 보는 것에 더 관심이 많다"고 밝혔다.

김민경은 "나는 안 하려고 했다. 기본적으로 축구는 뛰어야 하지 않냐. 나의 단점이 뛰는 거라 축구를 못 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이천수에게 축구를 배웠는데 너무 재밌더라. 시합을 하면서 너무 힘들어서 할 게 못 된다고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여자들의 승부욕이 은근 강하다. 그걸 방송을 보면서 같이 느끼고 싶었다"며 "스케줄이 끝나고 연습을 하는 게 일상이 됐다. 장난으로 하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해야 되는 스포츠라고 생각해서 열심히 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민경. /사진제공=SBS
김민경. /사진제공=SBS
웹예능 '오늘부터 운동뚱' 때보다 몇 배는 더 열심히 하고 있다는 김민경은 "팀에 피해가 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부터 운동뚱'은 혼자 하는 운동 위주라 내가 힘들면 투정도 부리고 쉴 수도 있다. 근데 축구는 내가 쉬면 모두가 힘들어진다"며 "그걸 느끼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근에는 감정 기복이 심해서 다른 스케줄에 영향을 받고 있다. 어떤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 더 밝게 해야 되는데 우울해지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래서 사람들이 축구를 못 버리는 것 같다. 내가 축구에 중독된 것 같다"며 "많은 분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 이제는 우리 엄마들도 조기축구에 나갈 수 있는 시대가 오지 않을까 싶다"고 알렸다.
박선영. /사진제공=SBS
박선영. /사진제공=SBS
박선영은 "나는 축구를 좋아하는데 할 데가 없었다. 예전에는 조기축구를 했는데 여자들을 잘 안 끼워줬다"며 "그래서 화가 났고 2년 정도 하다가 말았다. '골때녀' 출연 섭외가 왔을 때 내 세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모여서 연습을 하면 다들 싱글이라 집에 안 간다. 그래서 감독님이 너무 힘들어한다. 이번 기회로 여자들도 즐겁게 축구하고 단합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혜진은 "이번 기회에 축구화를 처음 신어봤다. 모델들에게 축구공이란 촬영할 때 쓰는 소품이다. 우리에겐 차는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 축구 연습을 피해서 스케줄을 잡고 있다. 그만큼 축구를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고 임하는 자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팀 스포츠를 통해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 그러다 보니 서로의 이름을 부르면서 화내기도 한다. 운동장에서는 선후배 관계가 없어져서 신선한 충격에 빠졌다"며 "이제는 K리그도 다 챙겨보고 있다. 축구 때문에 정말 엉망이 됐다"고 털어놓았다.
한혜진, 최여진. /사진제공=SBS
한혜진, 최여진. /사진제공=SBS
최여진은 "출연 섭외가 왔을 때 뜬금없었다. 여자가 축구하는 것에 새삼 의아했는데 이렇게 재밌는 걸 왜 안 했나 싶더라"며 "내 돈으로 축구화를 사게 될 줄 몰랐다. 요즘 축구공부터 양말, 축구화까지 전용 옷장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또한 "어느 순간 장비를 사게 되더라. 지금 드라마를 찍으면서 연습을 하고 있기에 체력적으로 힘들고 여유가 없다. 한 번은 드라마 의상을 입고 연습하다가 치마를 찢어먹었다"며 "스타일리스트가 경고를 하더라. 축구가 정말 매력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드라마는 쇼나 다름없다. 정해진 대본이 있기 때문"이라며 "드라마는 바로 스포츠다. 정말 각본 없는 드라마다. 이것만큼 진정성 있는 게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에바, 안혜경. /사진제공=SBS
에바, 안혜경. /사진제공=SBS

에바는 "나는 영국 사람이라 축구를 많이 알 것 같아서 섭외한 것 같다. 근데 사실은 축구를 한 번도 안 해봐서 잘 모른다"며 "근데 두 아들이 축구를 너무 좋아해서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나는 애 엄마이기 때문에 이걸 보면서 육아 스트레스를 날렸으면 좋겠다. 운동을 통해서 산후우울증도 극복할 수 있다. 그러니까 축구를 통해 여자들이 행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알렸다.

김민경은 "'골때녀'에 희로애락이 담겨 있다.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한다"며 "아주 감동적인 드라마 한 편을 같이 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최여진은 "정말 어설프지만 진지하게 했다. 예능이지만 다큐멘터리고, 다큐멘터리지만 예능이다. 진짜 제목 잘 지었다"며 "그야말로 골 때린다. 기존에 멤버들도 정말 훌륭하니 많이 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골때녀'는 16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