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골때녀', 16일 첫 방송
한채아X김민경X박선영X한혜진 등 출연
황선홍 "프로 선수 못지 않은 열정"
전 축구선수 황선홍이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전 축구선수 황선홍이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 출연하는 전 축구선수 황선홍이 FC 개벤져스의 열정을 칭찬했다.

16일 오후 '골때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와 한채아, 김민경, 박선영, 한혜진, 최여진, 에바, 안혜경이 참석했다.

'골때녀'는 여성들의 축구 도전기로,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 등이 감독으로 나선다. 설 연휴 파일럿 프로그램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날 황선홍은 FC 개벤져스의 감독으로 합류한 계기에 관해 "아마추어는 처음 지도해서 호기심이 상당했다. 얼마나 빨리 발전할까 궁금하더라. 나에게도 너무 좋은 기회가 아닐까 싶어 참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문성에 차이는 있겠지만 내가 놀랄 정도로 진중해서 당황스러웠던 적도 있다. 운동장에서 그런 모습들이 너무 감동스럽고 감독으로서 잘 못 해줘서 미안하다. 열정만큼은 프로 선수 못지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에이스로 오나미를 꼽은 황선홍은 "스피드가 탁월하다. 부상으로 저번 대회 때는 활약을 많이 못했다. 근데 이번에는 엄청 기대 중"이라며 웃었다.

한편 '골때녀'는 16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