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식 PD, 권익준 PD./사진제공=넷플릭스
김정식 PD, 권익준 PD./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를 연출한 권익준 PD가 제목에 대해 설명했다.

16일 오전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이하 '지구망')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갓세븐), 한현민,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과 권익준 PD, 김정식 PD가 참석했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 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남자 셋 여자 셋'·'논스톱'의 권익준 PD, '거침없이 하이킥'·'감자별 2013QR3'의 김정식 PD, '순풍산부인과'·'뉴논스톱'의 서은정 작가, '논스톱' 시즌 1~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5~17 백지현 작가 등이 의기투합했다.

권익준 PD는 "제목이 시트콤 답지 않게 부정적인 느낌인데 내용은 밝다. 미래에 대해 걱정하지 말고 내일 망할 수 있을지 모르니 오늘 재밌게 살자는 이야기"라고 제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기획 당시 한국 젊은이들이 힘들게 살고 있다는 말이 많았다. 20대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 좋은 시기인데 미래에 대한 두려운 마음에 현실을 즐기지 못하는 게 마음 아팠다"고 밝혔다.

박세완은 국제 기숙사를 관리하는 씩씩한 한국인 조교 세완 역을 맡았다. 박세완은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하며 살아가는 알바왕이다. 머릿 속으로 매일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학생들의 기숙사 벌금을 몰래 깎아 주는 대신 뒤에서 돈을 받고 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박세완은 "이 작품을 통해 배우 박세완을 모르는 많은 분들에게 나를 알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흠뻑 빠져보시길 바란다. 못 헤어나올 것"이라고 자신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