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안정환, "재미 없으면 네명 다 하차하겠다"…남다른 각오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새 예능에 출연하는 포부를 밝혔다.

15일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손자연 PD와 장윤정, 안정환, 홍현희, 김동현이 참석했다.

'랜선장터'는 우수한 농·수산물을 소개하고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소비자와 직접 연결해 판매를 도와주는 '착한소비권장' 예능 프로그램. 지난해 9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등장한 ‘랜선장터’는 매주 수요일 정규 편성을 결정지었다.

이날 안정환은 첫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어려웠다. 하지만 함께한 게스트 두 분이 워낙 라이브방송에 능하신 분들이라 저는 솔직히 편했다"라며 "처음이라 떨리고 판매가 안 될때마다 굉장히 불안했다. 하지만 두 게스트가 잘 넘겨주셨다"고 혔다.

이어 안정환은 '랜선장터'에 대해 "이 프로는 너무 착하고 취지가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재미가 없다면 네명 다 싹 갈고 다른 사람이 오더라도 이 프로는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만약 재미없다면 우리 네명 다 나가겠다. 그럴 각오로 열심히 했다"며 "놓지면 후회한다"고 강조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