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아' 제작발표회
'지구망' 최영재./사진제공=넷플릭스
'지구망' 최영재./사진제공=넷플릭스


갓세븐 최영재가 시트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전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이하 '지구망')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갓세븐), 한현민,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과 권익준 PD, 김정식 PD가 참석했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 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최영재는 호주 출신 교포로 허세 가득한 허풍쟁이 쌤을 연기한다. 최영재는 "갓세븐 멤버로 무대에 설 때는 극도로 예민해지는데, '지구망' 촬영 현장에서는 다들 편하게 대해줘서 행복하게 촬영했던 기억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에게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처음이다. 저에대해 새로운 모습을 알게될 것 같아 기쁘고 다행이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현민은 왕복 다섯 시간 통학이 힘들어 남몰래 국제 기숙사에 얹혀사는 현민 역을 맡았다. 한현민은 "기숙사 안에서 기생충 생활을 한다. 그래서 세완이에게 돈을 많이 뜯기기도 한다. 오늘만 산다는 마인드로 살기 때문에 밝고 명쾌하고 순수한 영혼"이라고 소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