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은, "남자 후배 가져보고 싶다"
송강·여진구 후배 삼고파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주시은 아나운서가 멋진 남자 후배로 송강, 여진구를 꼽았다.

1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 생활' 코너에는 주시은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영철이 "주시은 아나운서는 회사에 지각한 적 있냐"라고 묻자 주시은은 "회사에 지각한 적은 없는 것 같다. 방송에 늦어본 적 한 번도 없다"라고 답했다.

김영철은 "저는 몇번 있다. 007 작전으로 전화로 오프닝을 한 적 있다"라며 "그러면 늦어서 세수도 못 할까봐 민낯으로 출근한 적은 있냐"라고 물었다.

주시은이 "없다. 밥은 안먹어도 무조건 씻고는 나간다"라고 답하자 김영철은 "완벽한 냉혈인간 아니냐"고 놀라워했다. 주시은은 "새벽에 일찍 일어날 때는 걱정돼서 잠을 잘 못 자는 경우도 있고, 부모님이 깨워주신다"라며 "집이 멀어서 더 일찍 준비한다. 방송에 늦으면 절대 안되니까"라고 밝혔다.

한 청취재는 주시은에게 "남자 후배들에게 인기 많냐"고 질문했다. 주시은은 "안타깝게도 남자 후배가 없어서 인기를 확인할 일이 없다"며 "남자 후배를 가져보고싶다. '선배님' 소리를 들어보고싶은데 안된다"고 대답했다.

이어 "어떤 스타일의 남자 후배를 원하냐"는 김영철의 질문에 주시은은 "배우 송강이 후배로 들어온다면 회사 일찍 오고 싶겠다"며 웃었다

이어 연하지만 멋있다고 생각하는 배우로 여진구를 꼽았다. 주시은은 "여진구 씨는 듬직한 느낌이 있다. 후배인데 일 잘할 것 같다. 그런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