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범, 박보영과 친분 언급
같은 소속사에서 8년지기
연말 연시마다 100만원 선물
사진=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비디오스타' 김성범이 박보영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비디오스타와 비틀쥬스와 비스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정성화, 김성범, 김지우, 레이먼킴, 장민제가 출연해 예능감을 선보였다.

이날 정성화와 김성범이 찐친으로 등장했다. 정성화는 "우리 둘 다 서울예대 개그동아리 출신이다"라며 "처음에는 이 친구를 싫어했다. 이 친구가 낯을 가려서다. 하지만 쭉 지나다보니 괜찮은 마음이 느껴졌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술자리를 가면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챙긴다"라며 "후배의 정석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김성범은 "(정성화) 정말 좋은 분이다. 후배한테 함부로 하지 않는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김성범은 "연습할 때 너무 바쁘니까 선배님들이 안 온다. 근데 성화형이 뮤지컬이 잘 돼서 바쁘실 텐데 와서 밥도 다 사주시고 챙겨주셨다"며 "저도 저런 선배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성범은 김숙, 박보영과의 친분도 드러냈다. 김숙은 "집에 남자를 안 들이는데 유일하게 집 비밀번호를 아는 친구다"며 "유일하게 오는 남자가 정성화랑, 김성범이다"고 밝혔다. 김성범은 "누나가 맛있는 게 많이 생기면 소분을 해서 가지고 가라고 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성범은 박보영에 대해 "같은 소속사에서 8년을 같이 있었다. 어느 날 같이 밥을 먹다가 '오빠 결혼하면 제가 사회를 보겠다'고 말했다"며 "저도 그래서 결혼하려 한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연말 연시마다 선물을 보내준다. 상품권 100만 원이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정성화는 작품을 함께했던 조승우를 언급했다. 그는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할 때 조승우와 같은 배역을 했다. 무명이라 자괴감도 들었다"라며 "조승우씨가 '정성화 형이 (포스터에) 먼저 나가야 하지 않겠어?'라고 말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성화는 "승우야 잘 지내니? 나도 너 같은 사람이 되고싶다. 열심히 할게"라고 영상편지를 띄웠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