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연애 비수기" 고민 토로
"혼전동거 OK, 적어도 2년 연애하고 결혼하고파"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 방송 화면.


가수 서인영이 2년 째 연애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서인영은 지난 15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연애도사’에 출연해 연애도사들에게 연애 컨설팅을 받았다.

이날 서인영은 등장부터 청순한 미모를 과시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서인영은 “중력의 영향으로 조금 처져서 그런 것 같다. 그러나 입 열면 예전과 똑같다”고 센스 넘치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서인영은 자신의 연애 고민을 토로했다. 많은 남자친구를 만나지는 않았지만 5년씩 연애를 이어가는 등 항상 연애 성수기였다는 그는 약 2년째 솔로 생활을 지내고 있다며 “지금 연애 비수기다. 지금은 관심도 잘 가지 않고, 어쩌다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다”고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서인영은 연애 카운슬링을 받기 시작했다. 바로 진행된 타로점에서 서인영은 ‘향후 3개월 동안 연애운이 따를 수 있지만 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어 타로 도사는 “2년 안에 결혼하지 않으면 남은 2년이란 시간이 힐링이 될 수 있다. 반면 2년 안에 결혼하게 된다면 마음에 드는 상대와 결혼할 가능성이 적다”고 말해 서인영을 더욱 고민에 빠지게 했다.

결과를 본 서인영은 “사실 모든 남자친구와 헤어진 이유가 결혼 이야기를 꺼내서”라고 감춰왔던 이야기를 꺼냈다. 서인영은 “확신이 들기 전까지 결혼할 생각은 아직 없다. 적어도 2년은 연애를 해봐야 하지 않나. 그래서 전 혼전 동거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연애도사’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