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무튼 출근', 지난 15일 방송
이주은 스타일리스트 일상 공개
유재석 등 4인 4색 스타일링
/사진=MBC '아무튼 출근!' 방송화면
/사진=MBC '아무튼 출근!' 방송화면


이주은 스타일리스트가 개그맨 유재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MBC '아무튼 출근!'에서다.

지난 15일 방송된 '아무튼 출근!'에는 7년 차 스타일리스트 이주은의 하루 일상이 공개됐다. 예능인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책임지는 그는 "어시스턴트를 거쳐 독립한 지 4년 됐다"고 밝혔다. 현재 유재석 7년 차, 노홍철 2년 차, 정형돈 1년 차, 김해준 1주 차째 담당 중이라고 했다.

이주은은 "유재석과 일하게 되면서 팬이 됐다"며 "다른 아티스트들 것도 붙일 거니 섭섭해하지 마라"면서 유재석 부캐(부가 캐릭터)들의 의상도 직접 제작하고 있다고 했다.

이주은은 유재석과 정형돈, 노홍철, 김해준까지 4인 4색의 스타일링을 완성하기 위해 여러 곳의 협찬사를 바쁘게 돌아다녔다. 유재석의 '식스센스', '런닝맨' 의상 픽업, 김해준과 노홍철 의상 반납, 정형돈 의상 픽업을 계획했다.
/사진='아무튼 출근!' 방송화면
/사진='아무튼 출근!' 방송화면
이주은은 협찬사에서 옷을 고르던 중 "유재석은 네이비 컬러를 좋아한다"며 "정형돈은 무조건 편한 옷이다. 가장 중요한 건 큰 사이즈다. 예능에서는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몰라 5벌을 준비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유재석의 맞춤형 슈트 제작소를 찾은 이주은은 누군가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정체는 다름 아닌 유재석. 이주은은 "내일은 모자를 써서 헤어팀이 쉬기로 했다"며 "'아무튼 출근!' 촬영 중인데 너무 떨린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유재석은 "어쩐지 문자로 할 내용을 전화로 해서 깜짝 놀랐다"며 "내가 촬영할 때 네가 차 안에서 자는 건 안 찍냐. 나 '런닝맨' 녹화할 때 혼자 맛집 가는 건?"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아무튼 출근!' 방송화면
/사진='아무튼 출근!' 방송화면
통화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주은은 "유재석이 평소에 장난을 많이 친다. 웃으면서 일할 수 있게 많이 도와준다"며 "우리 집이 진짜 복지가 좋다. 휴가비, 명절비, 연말비 다 챙겨줘서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런가 하면, 이주은은 스타일리스트가 겪는 직업병을 토로했다. 그는 엄청난 양의 픽업한 옷들을 사무실까지 홀로 나르며 고군분투했다. 이주은은 "무거운 걸 들다가 손에 상처를 입고 어깨와 허리에 통증이 온다"며 "다림질을 하다가 손에 화상을 입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주은은 스타일리스트의 만족도에 관해 "밥벌이 만족도 1000%다. 늦게 퇴근하는 날도 많고 주말에도 일하는 경우도 있다"며 "하지만 옷을 입히는 게 뿌듯하고 재미있다. 그래서 만족하면서 일하고 있다. 오빠들이 은퇴할 때까지 함께 일하는 게 목표다. 항상 감사드리고 함께 오래오래 일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