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철부대' 방송화면
사진='강철부대' 방송화면


‘강철부대’가 도전자들의 극강의 정신력과 불굴의 의지를 통해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KY채널, 채널A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13회에서는 4강 토너먼트 2차전인 ‘최전방 보급작전’의 승리 부대로 SSU가 결정된 후, 1차전에서 우승한 UDT와 맞붙게 될 결승전 서막이 열렸다.

다단계로 구성된 최전방 보급작전의 미션 스케일은 어마어마했다. 총 1000kg에 달하는 사낭(모래주머니)을 비롯, 왕복 4km의 격전지를 오가며 추가 보급품을 이동시키는 복합적인 전투 능력이 요구되는 미션이었던 것. 이에 707(제707특수임무대)과 SSU(해난구조전대) 간의 첨예한 신경전이 벌어져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최전방 보급작전은 박빙의 승부 그 자체. 25kg의 군장을 멘 채 100개의 사낭을 군용 트럭에 적재하는 첫 번째 단계에서 SSU는 운반하는 사낭의 무게에, 707은 빠른 속력에 주안점을 두는 전략 차이를 보였다. 간발의 차로 707이 먼저 군용차 운반을 시작해 초반 기세를 거머쥐었다.

2.5톤 무게의 군용차를 맨몸으로 밀어야 하는 것은 물론, 중앙선을 침범할 경우 실격처리 되는 엄격한 구성이 추가돼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전개가 이어졌다. 이에 707 임우영이 밀기와 핸들링을 동시에 수행하는 포지션을 담당, 그러나 핸들 조절에 어려움을 겪으며 차선에 아슬아슬하게 근접하는 등 위태로운 상황이 지속됐다.
사진='강철부대' 방송화면
사진='강철부대' 방송화면
707이 임무 배분 실패로 고전하는 사이, SSU가 격차를 서서히 좁혀갔다. 특히 독기를 품은 SSU 팀장 정성훈이 끊임없이 팀원들을 독려하며 사기를 끌어 올렸다. 더불어 정성훈은 함성으로 707의 기세를 꺾으며 역전에 성공, 흐름을 붙잡는 데 기여하며 리더쉽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황충원이 추가 보급품인 탄약통이 위치한 박스를 단 한 번의 해머질로 박살 내는 등 적재적소에 특화된 능력을 발휘해 서로에게 군 정신을 일깨워주기도 했다.

특히 김필성이 707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그는 사낭 하차 단계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방안으로 현직 해양경찰특공대원의 저력을 입증하는가 하면, 속도가 뒤처진 염승철을 위해 진로를 역행하는 결단력으로 707의 전력과 팀워크를 강화하는 데 중심추 역할을 해냈다.

이들에게도 1.5km 거리의 본부까지 더미를 후송해야 하는 추가 임무가 하달됐다. 잔걸음으로 질주에 나선 707은 SSU를 앞설 수 있었지만, 돌이킬 수 없는 실수로 무패의 신화가 깨지고 말았다. 결승점의 위치를 착각한 707 이진봉의 지시로 결승점에 도달하기 전, 멈춰서고 만 것. 설상가상으로 다리가 풀린 707 임우영이 쓰러지기까지 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그 틈을 타 재역전에 성공한 SSU는 우렁찬 군가와 함께 결승점을 통과했다. SSU는 여러 번의 데스매치, 그리고 707과의 대결에서 연전연패했던 치욕을 씻는 것은 물론, 비전투부대이자 약체로 불리던 편견을 벗어나 당당히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승패는 결정됐지만 707은 그들만의 끝나지 않는 도전을 이어갔다. 다시 걸음을 뗀 임우영을 필두로 마음을 다잡은 이들은 임무 재개에 나서며 마지막 미션을 완수했다. 후회와 허망함이 뒤섞인 감정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707은 SSU의 뜨거운 포옹에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그럼에도 707이 보여준 탁월한 전술과 지지 않는 승부욕은 탈락이라는 결과보다 값진 과정의 의미를 남기며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을 안겼다.

해군부대인 UDT(해군특수전전단)와 SSU 간 결승전으로 작전명 이사부 미션이 서막을 알렸다. 특히 결승전은 시간제한 대신 총상 개수로 승패를 결정할 뿐만 아니라, 총상자를 전투에서 배제하는 보다 현실에 입각한 설계로 기대를 높였다.

방송 말미, UDT와 SSU는 각각 패들을 소지한 채 삼척 앞바다에서의 맨몸 수영에 나섰다. 먼저 패들링을 시작한 SSU와 IBS(소형고무보트)가 주특기인 UDT 간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펼쳐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