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전 국가대표 박승희가 남편과의 파격적인 러브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쇼트트랙 선수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로, 또 가방 디자이너로 인생 제2막은 연 박승희에 대한 관심이 높다.

지난 1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코로나19 양성판정 후 치료를 마친 박세리가 첫 외출로 제주도에서 '세리 투어'를 펼쳤다. 이날은 전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가 함께 했다.

지난 1월 5세 연상 연인과 결혼한 박승희. 그는 "남편과 만난 지 4개월 만에 결혼했다. 고백도 청혼도 내가 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승희는 "남편이 일반인이라 조심스러웠던 것 같다"며 "4개월만에 상견례를 했다. 이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해 언니들의 부러움을 샀다.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박승희는 가족이 모두 '빙상 국가대표'다. 스피드스케이팅 박승주, 쇼트트랙 박세영을 등 우월한 삼남매를 공개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 선수였다가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그 이유를 묻자 "한국이 (쇼트트랙을) 너무 잘하니까 룰을 마음대로 바꾸기도 하더라. 2014 소치 올림픽 때 반칙으로 넘어졌었는데 심판이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다. 회의감이 많이 들어 쇼트트랙을 더이상 하고싶지 않았다"고 답했다.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박승희는 "평창올림픽 끝나고 은퇴했는데 미련은 없다. 목표였던 올림픽 금메달도 땄고, 전향해서 올림픽도 나갔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하며 연봉이 조금 더 높아졌었다. 그걸로 부모님 집 해드렸다. 그래서 돈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은퇴 후 가방 디자이너로 새 삶을 시작한 박승희, 그는 "운동을 17년 동안 했는데 항상 은퇴하면 디자인을 해야겠다고 생각해왔다. 저는 갑작스러운 게 아닌데 보시는 분들은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승희는 "사업은 배워본 적이 없어서 너무 어렵다. 홈페이지 제작부터 제품 촬영, 보정, 배송도 혼자 했다"며 "작년 9월에 시작해서 사업 9개월 차인데 매달 매출이 다르다. 잘될 때도 있고 이전 달의 3분의 1 수준일 때도 있다. 주식 같다"고 고백했다.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특히 박승희는 "운동보다 사업이 힘들다. 운동은 육체적이고 체계적인 패턴이 있는데 사업은 다 내가 신경 써야 되고 온전히 내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업할 때도 정말 평범하게 시작했는데 오해하는 분들이 많다. 지금도 가끔 매출이 안 나오면 대출을 고민한다. 매달 나오는 연금이 도움이 많이 된다"고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