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똥차컬렉션'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나쁜 남자만 만났던 유소영이 다정한 연하의 훈남 의사와 데이트를 즐기며 '청신호'를 켰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에서는 유소영과 그의 운명남, 이재동 씨의 데이트가 공개됐다.

이날 유소영과 이재동 씨는 첫 만남 이후 애프터 데이트를 즐겼다. 이재동 씨는 유소영이 일하는 곳으로 직접 차를 몰고 데리러 나왔고, 커피를 못 마신다는 유소영의 말을 기억해 주스를 사온 모습으로 감탄을 안겼다.

두 사람의 데이트 장소는 한강변에 위치한 루프탑 셀프 바비큐 레스토랑. 한강뷰는 아름다웠다. 직접 고기를 구우면서 매운 연기 때문에 눈물을 흘려 분위기가 깨지긴 했지만 두 사람은 훈훈한 열기를 이어갔다.

이재동 씨는 유소영에게 직진남 매력을 뽐냈다. 방송 후 어땠는지 물으면서 "저는 되게 좋아서 바로 애프터 신청했다"며 돌직구로 고백했다. 또 "연하남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유소영은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 성숙한 모습이 좋다"고 답했다.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서로의 과거도 솔직하게 나눴다. 유소영은 이별은 얼마나 됐는지 묻는 이재동 씨에게 "3개월. 그 전에 2년 정도로 휴식이 있었고 썸도 잠깐 있었다"고 했다.

유소영은 "그런 질문 안했으면 했다, 그래도 과거는 과거일 뿐이라 상관없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재동 씨는 “좋은 기억으로 남을 거라 믿는다. (우리가) 굉장히 잘 맞았다 생각한다,나랑 맞는 사람인 걸 알고 기분 좋고 기억에 남는다"고 마음을 전했다.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특히 스튜디오에서 유소영은 "번호는 교환했다"고 해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이어 호칭은 어떻게 하는지, 누나라고 하는지 묻자 유소영은 "동안이니까 그냥 이름 부르겠다고 하더라"며 이재동 씨의 직진남 면모를 공개하면서 연애 청신호를 예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