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비스', 지난 15일 방송
정성화X김성범X김지우X레이먼킴X장민제 출연
레이먼킴 "만난 지 6시간 만에 첫 키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레이먼킴, 김지우 부부가 첫 키스에 얽힌 일화를 풀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15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는 정성화, 김성범, 김지우, 레이먼킴, 장민제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김지우는 "우리 부부가 이렇게 예능에 동반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편이 집에서는 재밌는데, 방송에서는 완전 다른 사람이 된다"며 "방송에서는 중저음의 목소리로 말하는데, 집에서는 톤부터 바뀌더라. 방송을 보면서 너무 가식적이라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후 첫 키스 장소를 묻는 말에 레이먼킴과 김지우는 "집"이라고 답했다. 이에 레이먼킴이 부끄러워하자, 김지우는 "남편이 아직까지도 1990년대 보수적인 캐나디언의 성향이 있다. 만나는 사이면 집에 놀러 갈 수도 있는데 말하는 걸 되게 부끄러워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레이먼킴은 "사실 장소는 중요하지 않다. 시간대가 중요하다"며 "만난 지 6시간 만에 첫 키스를 했다"고 털어놓았다.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김지우는 "내가 먼저 좋아했고 내가 먼저 만나자고 했다"며 "회식 자리에서 만나 이야기를 하는데 말이 너무 잘 통하더라. 그래서 홀딱 좋아하게 됐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두 번을 만나자고 했는데 다 퇴짜를 맞았다. 세 번째에 만났는데 뭐 먹고 싶냐길래 순수하게 양대창이 먹고 싶다고 했다. 근데 운전을 해야 해서 술 없이 먹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레이먼킴은 "양대창에 양밥까지 먹고 집 앞에 갔다. 근데 갑자기 술 한잔하자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김지우는 "둘 다 술을 좋아해서 많이 마시게 됐다. 근데 헤어지기 너무 아쉽더라"며 "헤어지려던 찰나에 '우리 집에 고양이 보러 가실래요?'라고 했다"며 쑥스러워했다. 이에 레이먼킴은 "진짜 고양이를 보러 갔다. 동영상을 보여줬는데 너무 귀여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김지우는 바디 프로필을 찍을 당시 남편의 외조에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작년에 바디 프로필을 찍었다. 남편이 도시락 싸주면서 다 해줬다"며 "50%는 남편이 해준 것이다. 9월에 촬영을 앞두고 있다"고 알렸다.

레이먼킴은 "아내가 다이어트를 하는 걸 안 좋아했다. 예민해지고 몸이 상할까봐 걱정이 되더라"고 밝혔다. 이후 김지우는 자신을 위해 싸준 남편의 도시락을 공개했다. 이에 직접 맛을 본 MC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