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마스터 백종원
'톰과 제리' 호흡
요리 금손+입담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백종원 클라쓰'가 티저 영상을 공개, 백종원과 성시경의 심상치 않은 티키타카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오는 28일 첫 공개되는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는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리는 프로그램. 한식마스터 백종원과 감성 보컬 성시경이 의기투합한다고 해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티저 영상속에는 백종원과 성시경 2MC가 서로에게 어떤 의미인지 서로를 향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백종원은 "백종원에게 성시경이란?" 질문에 "술 잘 마시는 동생, 음식 좋아하니까 내가 좋아하는 거고 가식 없고 키 크고"라며 훈훈한 칭찬을 건넨다. 하지만 "사람들이 잘생긴 줄 아는데 나랑 비슷해"라며 도발해 성시경의 심기(?)를 건드려 배꼽을 쥐게 한다.

이어 성시경도 백종원에게 '술 좋아하고 음식 좋아하고 키 작고 생각보다 실제로 보면 훨씬 잘생겼다"라며 만만치 않은 입담으로 응수한다. 그러면서 성시경은 마술의 비밀을 아낌없이 공개했던 '타이거 마스크'를 언급, 수많은 요리 프로그램으로 레시피를 공개해왔던 백종원을 '요식업계의 타이거 마스크'로 만들어 폭소를 유발한다. 두 사람의 핑퐁이 돋보이는 찰떡 호흡에 첫 방송이 기다려지는 상황이다.

이처럼 '백종원 클라쓰'는 요리를 좋아하는 백종원과 성시경의 티키타카 케미와 함께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한식의 글로벌화 프로젝트로 요리 프로그램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예정이다.

무엇보다 백종원이 한식을 사랑하는 한국 시청자들은 물론 외국인, 해외동포까지 아우를 한식 레시피를 전수하고, 성시경이 요리 금손다운 요리 실력과 유려한 입담으로 세계 음식 문화 토크를 이끌어 간다고 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2MC의 극호의 케미를 담은 백종원과 성시경의 '백종원 클라쓰'는 28일 오후 8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