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 편한 카페' 배윤정./ 사진제공=E채널
'맘 편한 카페' 배윤정./ 사진제공=E채널


안무가 배윤정이 육아 교육을 받던 중 출산 포기 선언을 한다.

배윤정은 14일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맘 편한 카페' 시즌2 4회에서 최희의 집을 방문해 일대일 육아 코칭을 받는다.

앞서 배윤정은 '맘 편한 카페' 첫 시즌에서 시험관 시술을 통해 태명 골드를 얻게 된 사연과 11세 연하 남편, 신혼집을 방송 최초 공개하며 관심을 모았다. 새 시즌에서는 출산을 앞둔 준비 과정을 가감없이 전한다.

배윤정은 육아 살림 선배인 최희의 집을 찾는다. 모든 게 서툴던 초보맘 최희는 점차 초보티를 벗어내며 육아 고수로 거듭나고 있다. 배윤정은 "출산을 앞두고 있는데 육아에 대해 아는 게 하나도 없다"며 최희에게 일대일 육아 코칭을 받게 된 계기를 털어놓는다.

이어 배윤정은 최희의 딸 서후를 조심스럽게 안으며 육아 체험에 나선다. 하지만 앞서 배웠던 이론과 달리 서후가 불편해하고 울음을 터뜨리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배윤정은 "이야. 내가 힘이 달린다"며 고된 육아에 혀를 내두른다. 이를 지켜보던 장윤정은 "육아는 실전"이라며 공감한다.

최희의 육아 강습은 계속된다. 유모차, 카시트, 아기침대 등 필요한 아이템을 알려주고 육아 노하우를 전수한다. 최희의 말을 들으며 꼼꼼히 메모하던 배윤정은 결국 한숨을 내쉬며 "나 아기 안 낳을래. 별거 없다면서 왜 이렇게 먆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 외에도 '맘 편한 카페' 시즌2 4회에서는 몸무게, 키 상위 1% 슈퍼 우량아로 성장한 최희의 딸 서후의 모습을 비롯해, 이동국이 테니스 유망주 딸 재아를 위해 매니저로 변신한 사연 등이 공개된다.

'맘 편한 카페' 시즌2는 이동국, 장윤정, 홍현희, 최희, 배윤정이 일상을 공개하며 시청자와 함께 육아 살림에 대한 고민, 노하우를 나누고 있다. 티캐스트 E채널과 넷플릭스에서 본방송을 만날 수 있으며,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서는 실시간으로 새 소식을 접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ㅂ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