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연마, 단련"
김정민, 무대에 '감동'
활동곡 선정 "딱이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야호가 김정민의 헌정 무대를 만들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MSG워너비 멤버 김정민의 무대가 그려졌다. 유야호 유재석은 "'꾸준히 연마하고 단련하고 있었다. 언젠가 기회를 잡기 위해서'라는 말을 했었다"라며 김정민의 준비성과 연륜을 언급했다.

쌈디는 "영상 댓글을 봤는데, 올드한 게 아니라 클래식한 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뒤늦게 김정민이 세트장에 들어왔고, 크게 반기는 MSG워너비 멤버들의 모습에 영문을 모른 채 당황했다. 유재석은 "수많은 명곡을 남긴 레전드이지 않나. 시원한 목소리를 많은 분들에게 다시 전해드리고 싶다"라며 김정민의 무대를 만들어줬다.

김정민은 "'슬픈 언약식' 때는 길거리에 걸어다니지 못할 정도였다. 정식 집계가 98만 장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약속', '무한지애' 등 그 시절 그 대표 명곡들을 불러 뭉클한 감동을 불러 일으켰다.

MSG워너비 멤버들은 기존 정상동기, M.O.M 팀이 아닌 색다른 유닛을 결성해 김정민을 위한 헌정 무대를 만들었다. KCM, 쌈디, 이상이, 박재정은 김정민의 '슬픈 언약식'을 불렀다. 이들은 가죽 재킷과 선글라스로 그 시절 패션까지 그대로 선보였다.

또 지석진, 이동휘, 원슈타인은 '붐붐붐'으로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화려한 스텝의 춤을 췄고 지석진은 숨이 찬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동기와 M.O.M 두 유닛 팀의 곡들이 정해졌다. M.O.M의 곡은 '바라만 본다', 정상동기는 '나를 아는 사람'으로 결정됐다. 제작자 유야호는 "정말 두 팀에 딱이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