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봉투, 깜짝 놀라"
보행기 사고 저축까지
"아기 키우느라 힘들어"
'할명수'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할명수'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사유리가 박명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1일 박명수의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했다.

사유리는 박명수를 만나러 왔고, 박명수에 대해 "라디오를 같이 했는데 봉투를 주더라. 열어봤는데 상상 이상의 금액이었다. 깜짝 놀랐다. 손이 떨렸다. 그 돈으로 보행기도 사고 아들을 위해서 저축도 했다"라고 말했다.

사유리는 박명수와의 친분에 "예전에 10년 전 쯤 '손바닥TV'를 함께 하면서 알게 됐다"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본 지가 10년 됐지? 사유리가 열심히 살고 나도 많이 도와줘서 고마워"라고 전했다.

박명수는 사유리에게 "아기 키우느라고 많이 힘들겠다"라고 말했고, 사유리는 "진짜 많이 힘들다. 일할 때도 수시로 젠 안부를 확인한다. 이지혜가 매일매일 도와준다. 지혜가 입덧이 심하다고 하더라. 나는 입덧이 하나도 없고 신 음식을 먹고 싶은 것만 있었다"라고 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