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사진 = 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펜트하우스3' 김영대가 절망과 분노에 휩싸였다.

11일 밤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 주석훈(김영대)는 엇나가는 동생 주석경(한지현)과 아버지 주단태(엄기준) 때문에 절망과 분노에 휩싸였다.

주석훈은 아끼는 쌍둥이 동생 주석경과 사이가 멀어져 가고 있었다. 주석훈은 주단태를 끊어내지 못하는 주석경에게 답답함을 느꼈다.

주석훈은 주단태의 접근금지 명령을 주석경이 풀어줬다는 말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특히, 주석훈은 배로나(김현수)와 엄마 심수련(이지아)에 대해 막말을 쏟아내는 주석경의 뺨을 내리쳐 충격을 안겼다.

특히, 주석훈은 서울대 음대 실기시험을 보기 위해 고사장에 갔지만, 주단태가 포섭한 시험관을 화장실에서 마주치게 됐다. "네가 주석훈이구나, 아버지 많이 닮았다"며 "마음 편하게 해라"는 시험관의 말에 주석훈은 고사장을 벗어나 수험표를 집어 던졌다.

주석훈 역으로 분한 김영대는 매회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고 있으며, 극중 배로나 역의 김현수와 이른바 '영로 커플'로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