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 PD, '킹덤' 종영 인터뷰
"최종 순위 끝까지 예상 못해"
"잡음? 좋은 방송으로 해소 가능"
"스트레이 키즈와 함께 돌아올 것"
'킹덤' 이영주 PD/ 사진=Mnet 제공
'킹덤' 이영주 PD/ 사진=Mnet 제공


Mnet '킹덤 :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를 연출한 이영주 PD가 프로그램을 마친 소회를 털어놨다. 공정성 논란부터 차기 시즌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난 3일 종영한 '킹덤'은 '킹'을 꿈꾸는 보이그룹 비투비, 아이콘, SF9,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에이티즈 여섯 팀의 경연 프로그램. 이날 파이널 경연을 통해 스트레이 키즈가 1위를 차지하며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최근 이 PD는 텐아시아와의 서면인터뷰에서 '킹덤'을 둘러싼 모든 이야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10주간의 여정을 마친 이 PD는 "마지막 생방송까지 6팀 모두 사고 없이 건강하게 프로그램을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하고, '킹덤' 6팀과 모든 제작진에게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며 "프로그램을 끝까지 응원하고 시청해주신 국내외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종 순위를 끝까지 예상하지 못했다"며 각 팀의 퍼포먼스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이 PD는 "비투비는 맏형 그룹이라 많이 부담됐을텐데 색다르고 결이 다른 무대를 보여주고 후배들을 잘 챙겨줘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라며 "아이콘은 서바이벌 출신답게 경연에 임하는 태도가 너무 여유 있었고 멋진 팀이었다. 사실 가장 부담되는 팀이었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아이콘만의 멋과 즐거움을 보여주는 힙한 무대를 많이 보여줬고 정말 리스펙한다"고 극찬했다.

이어 "SF9은 자신들의 원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했다. 근데 너무나 잘 보여줬고 드라마 스케쥴이 가장 많은 팀이어서 준비하기가 정말 쉽지 않았을텐데 '킹덤'내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모습을 많이 보여준 팀"이라며 "더보이즈는 '로드투킹덤'부터 정말 긴 여정을 지나온 팀이다. 놀랍게도 스스로의 한계를 부수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보여주고 칼군무의 정석이다. 힘든 연습도 재미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대단한 팀"이라고 설명했다.

우승자 스트레이 키즈에 대해선 "모든 멤버가 자신의 위치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뽑아내고 정말 아이디어가 좋은 팀이다. 자체 프로듀싱을 하는 그룹이라 매 경연마다 자신들이 가장 잘하는걸 표현해 왔다"며 "우승팀에게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냐"고 말했다. 또한 "에이티즈는 무대 위에서의 표현력과 에너지가 엄청나다. 가장 막내 그룹임에도 자신들이 보여주고자 하는 모습들을 정말 잘 표현한 팀이다. 앞으로가 정말 기대된다"며 "동방신기 그리고 킹덤즈 6팀 모두 함께 할 수 있었다는게 큰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킹덤' 이영주 PD/ 사진=Mnet 제공
'킹덤' 이영주 PD/ 사진=Mnet 제공
'킹덤'은 걸그룹 경연프로그램 '퀸덤'과 라이징 '로드 투 킹덤'에 이은 세 번째 프로젝트다. 이전과는 다른 매력, 성과에 대해 묻자 이 PD는 "'킹덤'은 글로벌 프로젝트라 그만큼 해외 팬들에게 좋은 무대를 보여주고 6팀을 더욱 알렸다고 생각한다. 유튜브 조회수가 총 3억이 넘었는데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하루 빨리 킹덤즈 6팀이 글로벌 팬들과의 만남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킹덤'은 전작과 달리 탈락 제도를 처음 폐지한 시즌이었다. 한 팀의 다양한 무대를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갈수록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대해 이 PD는 "6팀이 탈락이라는 제도 안에서 경쟁하는 것보다 더 좋은 무대를 만들어 많은 시청자분들과 팬분들에게 보여주기를 원했다"며 "만약 다시 프로그램 기획단계로 돌아가더라도 탈락제도를 도입하지 않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예상치 못한 위기도 있었다. 첫 방송을 앞두고 특정 팀을 위한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이 PD는 "다시 한 번 논란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모든 세트는 제작진과 상의 하에 진행된 거라 6팀에 대한 피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털어놨다.

"이후 모든 경연에 있어 제작진과 6팀 모두 사전에 합의한 조건으로 협의해 진행했습니다. 무사히 프로그램을 마칠 수 있었던 건 생방송까지 프로그램을 잘 이끌어준 MC 최강창민씨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열심히 노력한 킹덤즈 6팀, 한마음 한 뜻으로 프로그램을 제작한 스태프들의 공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끝까지 킹덤즈 6팀을 응원하고 시청해주신 팬분들에게 감사합니다"
'킹덤' 이영주 PD/ 사진=Mnet 제공
'킹덤' 이영주 PD/ 사진=Mnet 제공
하지만 방영 중에도 채점 등 공정성에 관한 잡음이 끊이질 않았다. 제작진으로서 어떤 심경이었냐는 물음에 그는 "잡음은 좋은 방송을 통해 해소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킹덤'에 출연한 모든 팀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했고, 끝까지 킹덤즈 6팀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킹덤2' 혹은 '퀸덤2'를 볼 수 있을까. 이 PD는 "아직 차기 시즌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없는 상황이라, 추후 계획이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며 "우승 혜택인 '킹덤위크'도 저희 제작진이 연출을 맡는다. 콘셉트는 아직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으나 스트레이 키즈 컴백에 맞춰 진행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개인적인 바람으로는 기회가 된다면 그룹 뿐만 아니라 솔로 아티스트들과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