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사연에 깊은 공감
"이 녹화는 속눈썹 붙이지 말아야"
"너무 많이 운다" 눈물
김지민 "돌아가신 父, 날 못 알아봤다" 눈물 ('썰바이벌')


개그우먼 김지민이 KBS Joy ‘썰바이벌’에서 어머니를 떠나보낸 사연자의 고통에 함께 슬퍼하고,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썰바이벌’에서 박나래는 김지민, 황보라, 그리고 게스트 황치열과 함께 ‘나를 울린 인연’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첫 번째 썰은 운명의 남자를 만나 결혼한 여성의 사연이었다. 너무나 잘 맞는 남자를 만나 결혼했지만, 남편 폰에 SNS 알림과 함께 뜬 과거 사진 때문에 남편이 세 번째 결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는 것. 이에 박나래는 “페이스북에 막 뜬다. 보기 싫어 죽겠다. 10년 전, 얼굴 안 고쳤던 때 사진이 계속 올라온다. 그거 다 없애버려야 한다”며 분노해 큰 웃음을 안겼다.

다음 사연은 모든 것에서 더치페이를 요구하는 ‘반반 중독자’ 친구를 둔 시청자의 이야기였다. 사연자의 친구는 노래방에서도 시간을 반씩 소비하고, 동거 중에도 자신이 집에 없던 날을 계산해 월세를 내지 않는 얌체족이었다. 심지어 사연자의 엄마가 준 용돈도 친구와 맛있는 것을 사 먹으라고 줬다는 이유로 자신의 지분을 주장했다.

사연 속 친구의 얄미움에 스튜디오는 분노로 끓어 올랐지만, 여기에 기름을 부은 건 이를 실감 나게 살린 박나래의 콩트 연기였다. 급기야 집에서 나가 달라는 요구에 내지도 않은 보증금의 절반을 달라 하고, 모든 침구와 옷가지를 반으로 찢어놓고 나간 대목을 연기할 땐 결국 김지민이 폭발해 구타 직전의 상황이 펼쳐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마지막은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떠나보낸 딸의 이야기였다. 사연을 읽기에 앞서 박나래는 “(대본) 리딩 할 때부터 힘들었다. ‘저 못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평소 눈물이 많은 김지민은 “이 녹화는 속눈썹을 붙이지 말고 와야 한다. 너무 운다”며 사연 공개 전부터 눈시울을 붉혔다.

가슴이 먹먹해지는 사연이 공개되자 김지민은 간경화로 돌아가신 아버지를 회상하며 “아버지가 저를 못 알아보셨다. 그때 경험이 있어서 너무 슬펐다. 그 순간만이라도 다른 행복을 드릴 걸이란 후회가 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박나래는 “다 이해하셨을 거다”라고 위로했다.

‘썰바이벌’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