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주제 '토마토'
"가장 간단하게 요리"
고수 대신 '꺂잎' 활용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간단한 재료들로 토마토 살사를 만들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정읍 토마토를 주제로 한 요리 연구가 그려졌다.

백종원과 김희철은 정읍 토마토 농장에 가서 농민의 고충을 들었고, 직접 토마토를 따왔다.

백종원은 "토마토로 가장 간단하게, 외국에서 먹음직한 음식으로 시작해보자"라며 토마토 살사 소스를 만들었다. 고수 대신 깻잎을 활용해 냉장고에 있을 법한 재료들로 만들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양세형은 "이런 소스는 당연히, 집에서 만들지 못하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쉽다니"라며 감탄했다.

백종원은 "만약에 이거 만들 때, 집에서 전날 만든 회가 남았다면 '세비체'가 된다"라며 멕시코 요리를 언급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